•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 당정 "내년 예산 최대한 확장…소재부품장비 2조원 이상 반영"
한국경제 | 2019-08-26 08:59:55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6일 국회에서 정부가 편성한 2020년 예산안을 최종 검
토하기 위한 당정 협의회를 열었다. 일본 경제보복에 대응하기 위해 대외의존도
가 높은 핵심 소재·부품·장비 사업 자립화 재정투자 규모는 당초
계획인 1조원에서 대폭 확대한 2조원 이상 반영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협의회에서 미중 무역갈등 등 세계 경제 불확실성에 대비한 확장적
재정 중요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일본 경제보복에 맞선 예산 확충의 필요성에
뜻을 함께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저성장이 고착화하지 않도록 재정이
적극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며 "최근 1년간 정부 총지출보다 총수
입이 많아 의도했던 것은 아니지만 결과적으로 긴축 운영이 돼 재정이 경제에
부담을 줬다는 비판도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혁신투자를 촉진하는 예산편성에 재정 운영 방향을 둬야 하고 기술
독립이 필요한 대규모 연구개발(R&D) 투자에 있어 혁신촉진형 예산을 갖췄으면
한다"면서 "'문재인케어' 보장성 강화 지원, 공익형 직불제
, 육아보육 예산도 잘 챙겨야 하고, 자영업자·소상공인 경영 애로를 해
결하기 위해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 등을 통한 특례보증 장기연장이
이뤄지는 과감한 예산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청년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도록 배려하는 예산이 가동
돼야 한다"며 "일자리·주거 자산형성 지원과 40만 장병의 사
기진작을 위한 봉급인상·자기계발비 확대, 첨단교육 프로그램 확대 예산
을 적극적으로 편성해달라"고 주문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일본 경제보복에 적기에 대응하기 위해 대외의존도
가 높은 핵심 소재·부품·장비 사업 자립화를 위한 재정투자를 당
초 계획인 1조원보다 대폭 확대해 2조원 이상으로 반영해야 한다"며 &quo
t;데이터·5G, AI(인공지능), 미래 차 등 빅3 분야의 미래산업에 4조700
0억원을 집중투자하고 미래인재 양성과 제2 벤처 붐 확산 지원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수출 투자 정책금융 지원 확대, 균형 발전 프로젝트 33개 사업
전면 착수, 국민취업 지원제 신설, 고교 무상 교육, 미세먼지 저감, 노후 사회
간접자본(SOC) 시설 개선, 붉은 수돗물 문제 근본적 해소 등을 위한 예산 편성
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일시적 재정적자 확대를 감내해
도 재정에 요구되는 역할을 충실히 실행하겠다"며 "내년 예산안은 경
제활력 제고에 대한 정부의 강한 의지를 담아 감내 가능한 범위 안에서 최대한
확장적인 기조로 편성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특히 "일
본 수출규제 조치 대응을 위한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
뒷받침 예산을 대폭 확대했고, 외교·안보 등 공공외교 예산을 적극 반
영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춘석 기재위원장은 "탈무드에 보면 '좋은 항아리가 있으면 아낌없이
사용하라'는 명언이 있다"며 "우리나라는 지금 세계 어디에도
자랑할 만한 재정 건전성이 있고, 어려운 경제를 반드시 살려낼 수 있도록 과감
한 재정정책을 펴야 한다"고 밝혔다.

전해철 의원은 "내년에 문재인 정부 혁신성장의 가시적인 결과가 국민적
체감으로 나타날 수 있게 하는 재정 운용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정부는 이날 당정 협의 후 29일 임시 국무회의를 거쳐 다음 달 3일 국회에 내년
도 예산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