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중동발 유가 쇼크, 취약한 세계경제에 ‘쥐약’”
뉴스핌 | 2019-09-16 18:23:31
10/17 장마감
거래량
2,189
전일대비
+0.21%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4,265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 석유시설 드론 공격으로 촉발된 국제유가 급등이 이미 심각한 하강 압력을 받고 있는 세계경제에 최악의 악재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유가 급등이 얼마나 오래 지속될 지에 따라 다르겠지만,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갈등과 글로벌 수요 둔화, 독일과 중국 등 제조업 강국의 경기 부진 등으로 이미 취약한 기업 및 소비자 신뢰도가 한층 악화될 것이라고 16일(현지시간) 전망했다.

노무라홀딩스의 글로벌 매크로 리서치 헤드인 롭 수바라만은 “지정학적 리스크가 들끓고 있는 데다 전 세계 경제가 동반 둔화 양상을 보이고 있는 이 때 유가 급등과 같은 부정적 공급 쇼크는 최악의 악재”라고 말했다.

이미 세계 경제 경고음이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다. 이날 발표된 중국 산업생산은 2002년 최악의 성적을 거뒀고, 지난 7월 국제통화기금(IMF)은 이미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인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한층 하향 조정했다.

다만 유가 쇼크에 따른 충격은 지역마다 다르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됐다.

인도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막대한 경상수지 적자 및 재정적자에 시달리는 신흥국들은 자본유출과 통화가치 하락에 직면할 것으로 전망된다.

석유 수출국들은 석유 가격이 상승함에 따라 기업과 정부 수익이 증대하겠지만, 수입국들은 인플레이션이 상승하고 수요가 둔화될 위험이 있다. 특히 세계 최대 석유 수입국인 중국은 원유 가격 급등에 더욱 취약하다.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이 시급한 문제는 아니지만, 유가 쇼크가 이미 취약한 글로벌 수요를 한층 악화시킬 가능성이 있다. 옥스퍼드이코노믹스의 아시아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루이스 퀴지스는 “유가가 급등하면 소비자들의 구매력이 악화돼 세계 경제가 취약한 상황에서 소비 지출마저 급감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경기부양에 나설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데이비드 만은 “앞으로 몇 주 간 중앙은행들로부터 비둘기 기조가 쏟아져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이번 주 추가 금리인하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일본은행도 경기부양에 나서라는 압력을 받고 있다. 이번 주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노르웨이, 스위스, 영국 등도 통화정책을 발표한다.

지난 14일 사우디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의 아브카이크 석유 탈황시설과 쿠라이스의 유전이 여러 대의 무인기 공격을 받았다.

이에 대해 예멘 후티 반군이 "무인기 10대로 사우디 석유 시설 2곳을 직접 타격하는 데 성공했다"고 주장했지만 미국은 공격 배후가 이란이라고 지목했다. 이란 측은 미국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에 따라 원유 공급 차질 우려가 부각되며 국제유가가 4개월 만에 최고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 가격은 일시 20% 뛰었으며, 미국 원유 선물 가격도 16% 가까이 급등했다.

 

gong@newspim.com

美 “이란, 사우디 석유시설에 순항미사일도 10발 이상 발사”
이란 “유엔 총회서 로하니-트럼프 회동 없다”
후티 "사우디 석유시설 여전히 공격대상...외국인들은 떠나라"
사우디 석유시설 공습에 국제유가 100달러 전망…'중동 리스크' 확대
'드론 테러' 사우디산 원유 87% 장기계약…"원유수급 차질없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