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돼지열병 유탄'..통일부, 9.19행사 결국 일부 변경
edaily | 2019-09-17 19:17:13
- 파주 도라산역에서 진행되는 프로그램 취소
- 기념식은 서울 종로 남북회담본부서 개최키로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통일부는 17일 오는 19일에 열리는 9.19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행사 계획을 일부 변경한다고 밝혔다. 행사 장소 중 한곳인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9.19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행사 중 여러 지방자체단체가 참여하는 평화열차 등의 프로그램을 불가피하게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다만 김연철 통일부장관이 참석하는 기념식은 19일 서울 종로에 있는 남북회담본부에서 개최한다.

통일부 관계자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위기경보단계를 ‘심각’ 단계로 격상했고 전국 지자체에서 비상방역 등을 통해 ASF 확산 방지에 주력하고 있는 만큼 일부 계획을 변경해 행사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통일부는 이날 아침 ASF 발생 소식에 전해짐에 따라 이번 행사 개최 여부를 놓고 농식품부와 이날 내내 논의를 진행했다. 당초 기획된 행사가 전국 각지의 주민들과 공동선언 관련 인사들이 파주 도라산역으로 모였다가 다시 돌아가는 식으로 계획돼 있다보니 방역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