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19일 만기 우리은행 DLF, 손실률 60.1%
뉴스핌 | 2019-09-17 19:45:00
거래량
0
전일대비
-0.00%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3,281,018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19일 만기인 우리은행의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손실률이 60.1%로 확정됐다. 1억원을 투자했다면 4000만원만 건졌다는 얘기다.

17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만기가 19일인 독일 국채금리 연계 DLF의 최종 수익률이 -60.1%로 확정됐다. 

만기가 19일인 DLF 잔액은 131억원으로, 총 손실액이 78억7000만원이다. 해당 상품은 수익률이 만기일로부터 3일 전 금리를 기준으로 결정되는 구조다.

한때 우리은행이 판매한 DLF가 기초자산으로 하는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는 원금 전액 손실구간인 -0.7% 이하로 떨어졌다. 하지만 최근 미중 무역분쟁 완화 조짐, 유럽중앙은행 양적완화 조치 등으로 반등, DLF 손실폭이 감소했다.

우리은행이 판매한 독일금리 DLF의 남은 잔액은 1096억원이다. 만기는 오는 11월19일까지 순차적으로 돌아온다. 수익률도 각각 만기일로부터 3일 전 금리를 기준으로 확정된다. 

 

milpark@newspim.com

키코 공대위 "DLS·DLF 상품 자체가 사기란 점 밝혀야"
민병두 정무위원장 "은행, DLS 등 고위험 상품 판매 문제"
'전액손실' 면한 DLS…증권사·은행 책임론 잦아들까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