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 "연내 증자 기대"
뉴스핌 | 2019-09-23 19:36:00
10/22 장마감
거래량
401,987
전일대비
-0.19%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265,459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은 "연내 증자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 하고 있다. 간담회에서는 DLS·DLF 대규모 사태가 주로 논의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19.09.23 leehs@newspim.com

심성훈 은행장은 23일 오후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감원장과의 간담회 전 기자들과 만나 "증자와 관련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과 은행장들 간 회동은 1년 2개월만이다. 이날 자리에는 윤 원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사원 은행장 17명 등 총 24명이 참석했다. 

케이뱅크는 올 1월 KT(030200) 주도 하에 5900여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실시, 자본금을 1조원대로 늘릴 계획이었다. 하지만 KT가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으면서 해당 계획은 잠정 연기됐다. 이후 모든 신용대출 상품의 판매를 중단하는 등 정상적인 영업을 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케이뱅크는 지난 7월 276억원 규모 전환주 유상증자로 급한 불을 끈 뒤, 주요주주 및 신규주주와 증자를 논의 중이다. 심 행장은 "새로운 주주를 찾고 있다"며 시기에 대해선 함구했다.

심 행장은 연임과 관련해선 "연임이 아니"라며 "연말까지 증자 상황을 지켜보고 가급적 증자를 성공적으로 이뤄내라는 주주들의 의견"이라고 선을 그었다. 심 행장은 본래 23일 임기가 만료됐지만, 이달초 케이뱅크 임원후보추천위원회가 심 행장의 연임을 결정하면서 내년 1월1일로 임기가 연장됐다.

 

 milpark@newspim.com

윤석헌 금감원장, 은행장들에 "성과보상·내부통제 개선→DLF 사태 방지" 당부
윤석헌 금감원장 "은행, 고위험금융상품 판매금지? 따져봐야"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 한시적 임기연장...'KT 주도' 유증 노림수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