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 150억 규모 유상증자 참여
뉴스핌 | 2019-10-14 19:03:00
11/22 14:22
거래량
15,369
전일대비
-1.43%
시가총액
12,79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유상증자에 참여한다고 14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건설 유상증자는 총 300만주 150억원 규모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이번 유상증자에 지난 4일 글로벌익스프레스로부터 인수한 약 107억원 상당의 욜레프트랜스 주식 720만924주(지분율 32.9%)를 현물 출자한다. 나머지 금액 약 43억원은 추가 출자를 통해  100% 참여 할 예정이다.

욜레프트랜스는 우즈베키스탄 철도청 산하 국영 철도기업이다. 러시아, CIS(구 독립국가연합) 및 유럽 전 지역을 대상으로 냉장 철도 물류 사업을 진행한다. 본사는 타슈켄트 인근으로 약 10만 평 부지에 열차 약 2000량, 기지창, 정비창 등을 보유하고 있다.

[로고=한국테크놀로지]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난 2008년 관계사(32.9%) 및 국내 유력은행(14.1%)과 협력해 욜레프트랜스 지분 47%를 사들였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분 출자를 계기로 향후 대우조선해양건설을 통한 우즈베키스탄 등 해외 건설 진출을 가속화 할 방침이다. 또 이번 유증 참여를 통해 그룹사 지배구조 강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재무 구조 개선 등도 함께 추진한다고 전했다.

한국테크놀로지가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41.02%를 확보하게 되고, 나머지 약 59%는 한국테크놀로지가 67%의 지분을 가진 한국인베스트먼트뱅크가 보유하게 돼 지배구조가 강화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우즈벡 국영 철도회사의 지분을 직접 보유한 한국의 중견 건설 회사가 된 만큼 우즈베키스탄 등 신규 해외 수주에도 청신호가 켜질 것”이라며 “현재 현지 상하수도 등 토목 공사 수주를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urim@newspim.com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