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2019 국감] 과방위, 한빛3·4호기 부실시공한 현대건설 본부장 증인채택
이투데이 | 2019-10-14 20:15:06
[이투데이] 신동민 기자(lawsdm@etoday.co.kr)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14일 전체회의를 열고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대한 종합감사 증인으로 송진섭 현대건설 본부장(플랜트사업본부 원자력사업단 총괄)을 채택했다.

이날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은 한빛원전 3·4호기 시공업체인 현대건설 측 책임 있는 관계자를 불러 부실시공 원인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별도의 회의를 열어 규명할 일이라며 증인 채택에 반대했다.

앞서 이원우 현대건설 부사장은 지난달 26일 노웅래 과방위원장을 만나 격납건물에서 공극(구멍)과 내부철판(CLP) 부식이 발견된 한빛원전 3·4호기의 보수 비용을 자체 부담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한편 한국수력원자력이 과방위 김종훈 민중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격납건물에서 245개의 공극이 발견되고 내부철판이 부식된 한빛 3·4호기의 점검·보수 비용은 586억 원에 달한다. 보수·점검 기간은 3호기가 416일이 소요되고 4호기는 784일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관련기사]
[2019 국감] 김현미 “분양가 상한제 언제든 시행…과열땐 더 강력 대책”
[2019 국감] 상위 0.01% '수퍼 대기업', 총 법인 공제감면액 48% 차지
[2019 국감] 문성혁 장관 "해양수산업 체질개선ㆍ미래 신산업 육성"
이종구, 국정감사 중 “지X” 욕설 논란…검찰개혁 발언에 “X라이 같은XX들”
[2019 국감] 여야 ‘조국 국감’ 계속…법사위 “사법부 독립 침해”ㆍ과방위 “자녀 인턴 경력 허위”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