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한신평, 롯데지주 연대보증 채권 신용등급 하향
뉴스핌 | 2019-10-17 19:53:00
11/12 장마감
거래량
1,300
전일대비
+0.67%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5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한국신용평가(한신평)가 롯데지주(004990) 연대보증부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하향조정했다.

17일 한신평은 롯데지주가 연대보증을 제공하고 있는 △롯데쇼핑(023530)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002270) △롯데글로벌로지스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A+/부정적'에서 'AA/안정적'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자료=한국신용평가]

한신평은 "롯데지주에 대해 장기 신용등급을 부여하고 있지 않지만, 롯데쇼핑 등 기업 회사채 신용등급이 롯데지주의 신용등급에 의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5월 롯데지주는 롯데카드 지분 79.83%를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에, 13.95%를 롯데쇼핑에 매각했다. 이어 9월엔 롯데캐피탈 지분 25.64%를 롯데파이낸셜코퍼레이션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한신평은 롯데지주가 롯데카드와 롯데캐피탈 지분을 매각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체 재무부담 수준 및 계열 전반 재무부담이 확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원종현 한신평 실장은 "롯데카드와 롯데캐피탈 매각으로 각각 1조6079억원과 3332억원이 유입되지만, 롯데케미칼(011170) 지분 양수과정에서 증가한 재무부담을 완전히 상쇄하지는 못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10월 롯데지주는 호텔롯데 및 롯데물산으로부터 롯데케미칼 지분 23.24%를 2조2274억원에 인수했다. 해당 거래로 롯데지주 별도기준 부채비율은 2017년 25.1%에서 올해 6월 73.8%로 크게 확대됐다.

주요 자회사들의 차입부담 증가도 위험 확대 요인이다. 주력 계열사인 롯데쇼핑의 연결기준 순차입금은 2017년 말 4조원에서 올해 6월말 13조1000억원으로, 롯데케미칼은 826억원에서 7011억원으로 늘었다.

한신평은 "주력 자회사들이 과거 대비 저하된 실적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투자자금 소요가 지속되면서 당분간 재무부담이 완화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bjgchina@newspim.com

롯데케미칼 “신동빈 등 전·현직 임직원 배임·횡령 혐의 무죄”
롯데칠성음료 “신격호 총괄명예회장 횡령혐의 유죄”
롯데지주 “신동빈 등 전·현직 임직원 배임·횡령 혐의 무죄”
날개다는 신동빈 '뉴롯데'… 호텔롯데 상장, 유통·화학 경쟁력 강화가 숙제
롯데 '오너 부재 리스크' 완전 해소… 뉴롯데 지배구조 개편 속도낸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