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태양광’ 빛난 한화케미칼, 나홀로 성장
파이낸셜뉴스 | 2019-10-17 21:41:06
작년 흡수합병한 한화큐셀코리아
태양광 약진에 3분기 실적 성장세
화학 경쟁사들 실적 급락과 대조


한화케미칼이 한화큐셀코리아 인수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지난해 말 흡수합병한 한화큐셀코리아의 태양광 부문 실적 개선으로 올해 3·4분기 나홀로 성장세가 전망되고 있다. 화학사들의 실적이 글로벌 경기 위축으로 대폭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1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LG화학, 롯데케미칼 등 주요 화학사들의 올해 3·4분기 영업이익은 1년 전보다 30~40% 가량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되면서 석유화학 제품 가격은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지난해 한 때 t당 1300달러까지 갔던 에틸렌 가격은 올해 6~7월 700달러까지 밀려났다. 폴리에틸렌(PE) 가격 역시 지난 7월 1일 t당 907.5달러에서 9월30일 t당 837.5달러로 떨어졌다.

이같은 이유로 LG화학의 3·4분기 영업이익은 3600억원 규모로 전년에 비해 40% 하락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또 에너지 저장장치(ESS)의 추가 화재 등으로 충당금이 설정될 가능성도 제시돼 시장 전망치보다 낮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롯데케미칼 역시 1년 전보다 30% 가량 하락한 3400억원의 영업이익이 예상된다.

반면 한화케미칼의 3·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14.5% 늘어난 1000억원대로 전망된다.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같은기간 347억원 순손실에서 950억원으로 예측됐다.

한화케미칼의 이같은 성과는 태양광 부분의 약진 때문이다. 전통 화학 사업은 경쟁사와 비슷한 상황이지만 지난해 말 인수한 한화큐셀코리아의 실적이 개선되고 있다. 한화큐셀코리아의 경우 지난해 4·4분기에만 411억원의 적자를 기록했지만 올해 상반기에는 816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3·4분기에도 400억원대의 영업이익이 예상된다.

pride@fnnews.com 이병철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