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대글로비스, 30만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 선단에 합류…해운업 확대
이투데이 | 2019-10-20 09:27:06
[이투데이] 하유미 기자(jscs508@etoday.co.kr)



현대글로비스는 30만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V프로그레스호’를 선단에 합류시키고 해운사업을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GS칼텍스와 10년간 원유 운송 계약을 체결했으며 계약 기간 운임 총액은 2100억 원에 이른다.

V프로그레스호는 올 4분기 운항을 시작해 중동을 비롯한 산유국에서 총 1855만t의 원유를 전남 여수 GS칼텍스 공장으로 운반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글로비스는 18일 V프로그레스호를 건조한 전남 영암 현대삼호중공업에서 명명식을 개최했다.

명명식에는 정택근 ㈜GS 부회장을 비롯해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 이영환 GS칼텍스 부사장,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 등이 참석했다. 또 조선해운업계 관례에 따라 정택근 부회장의 부인 최지은 씨가 선박 명명을 위한 대모(代母)로 나섰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V프로그레스호가 선단에 합류해 10년 장기 계약으로 꾸준한 매출을 기록하고, 해운사업 매출 다변화 전략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자동차운반선과 벌크선을 포함해 90여 척의 선대를 운영하고 있으며 매출에서 현대차그룹 의존도를 낮추는 데 역량을 쏟고 있다.



[연관기사]
현대글로비스-SSG닷컴, '국내 최초' 친환경 냉장 물류체계 구축
'허위 세금계산서' 현대글로비스 벌금 40억 원 확정…담당자 실형
현대글로비스, 고마진 사업부 성장세 양호 ‘매수’ -하나금융
현대글로비스, 5년 연속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 편입
[전일 주요 공시] 현대글로비스ㆍ효성ㆍ코오롱생명과학 등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