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윤석헌 "PNP플러스 조건부 투자, 법 위반 드러나면 검사"
edaily | 2019-10-21 19:47:39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1일 미래에셋대우가 PNP플러스에 조건부 투자확약서를 발급해준 것과 관련, “자본시장법 위반 행위가 드러나면 검사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금융분야 종합 국정감사에 출석해 “(PNP플러스의 서울시 와이파이)사업이 무산돼 증권사 건전성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종서 미래에셋대우 본부장과 김은수 KTB투자증권 상무에게 특혜 의혹을 캐물었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PNP는 자기자본이 3100만원에 불과하고, 매출액 0원, 영업손실이 2억2000만원”이라며 “이런 상황을 파악하고 금융주선의향서를 보내고, 1500억원 조건부 대출확약서를 발급해준 것이냐”고 질의했다.

김 상무는 “기초적인 재무 상황 정도는 파악했다”고 답했다. 이 본부장은 “개괄적으로는 알고 있었다”며 “증권회사라서 회사의 신용으로 대출해주는 곳이 아니고 프로젝트의 사업성 등을 기반으로 투자 여부를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저쪽 업계(증권업)는 또 뭐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보통 은행에서 대출받을 때 상식하고는 안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조건부 대출확약서는 서류상의 어떤 관행적 의미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특별히 이쪽을 두둔하는 것은 아니지만 여러 프로젝트와 관련해서는 신용을 우대하라는 사회적 요구는 계속 있어왔다”고 말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