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대중공업 노조, 임금협상 난항에 23일부터 부분 파업
이투데이 | 2019-10-22 20:51:05
[이투데이] 이정희 기자(ljh@etoday.co.kr)



올해 임금협상을 두고 사측과 갈등을 빚고 있는 현대중공업 노조가 23∼25일 동안 부분 파업을 선언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22일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23~24일 오후 1시부터 4시간동안, 25일 오전 9시부터 7시간 동안 부분 파업하기로 결정했다.

현대중공업 노조가 파업을 진행하는 이유는 사측과 임금 교섭이 더뎌짐에 따른 것이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 5월 임금 협상을 시작으로 이날까지 21차 임금협상 교섭을 열었지만, 답보상태다.

올해 교섭은 지난 5월 31일 회사 법인분할 주주총회를 놓고 벌어진 노사 갈등이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노조가 올해 교섭 요구안에 포함한 하청 노동자 임금 개선안 등을 놓고도 입장 차이가 큰 상태다.

노조 측은 “연내 마무리하기 위해 집중 교섭했지만 회사는 달라진 것이 없다”며 “가장 기본적인 제시안조차 나오지 않는 이 상황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세계 발주 감소로 경영 리스크와 불확실성이 높아 이달 말 3분기 실적 발표 이후 지급 여력을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당장 회사 제시안을 내라는 노조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연관기사]
서유성 현대중공업지주 로봇 대표 '한국산업대전'서 금탑훈장
현대중공업지주 "현대오일뱅크, 고속도로 주유소 휘발유·경유 공급계약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 금탑산업훈장 수상
현대중공업그룹, 국제 산업전 참가해 첨단 기술 홍보
조선 해양인의 축제 '마린위크 2019' 22일 개막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