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중국 여행객 휴대 축산물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전자 확인
뉴스토마토 | 2019-10-23 19:48:14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중국 단동에서 인천항으로 입항한 중국인 여행객이 휴대한 돈육가공품 소시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확인됐다고 23일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서 첫 확진된 지난달 19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농림축산검역본부 직원들이 입국하는 승객들의 휴대품을 검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6일 중국인 여행객이 중국 단동에서 인천항으로 입항 이후, 검역 과정에서 돈육가공품(소시지) 휴대사실을 자진 신고했다. 이에 돈육가공품 유전자의 염기서열분석 결과 최근 중국에서 발생한 바이러스 유전형(genotype Ⅱ)과 같은 형으로 확인했다.

농식품부는 전국 국제공항 및 항만에서 ASF 발생국에 취항하는 위험노선에 대해서는 엑스레이 검색, 탐지견 투입 및 세관과의 합동 일제검사 확대 등을 통해 여행객 휴대 수화물 검색을 강화하는 등 집중 관리하고 있다.

해외 여행객이 불법 축산물을 가져와 신고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를 엄정하게 부과하고 있다. 지난 21일 러시아 이르쿠츠크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에 입국한 러시아 여행객이 돈육소시지 등 축산물을 반입하고 신고하지 않아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한 바 있다.

농식품부는 관계자는 "해외 여행객들이 축산물을 신고하지 않고 반입하는 것은 불법 행위"라며 "축산물을 휴대해 검역기관에 신고하지 않을 경우 최대 1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을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를 요한다"고 밝혔다.

이어 "해외여행객들이 중국, 베트남 등 ASF 발생국을 방문하는 경우 해외 현지에서 햄, 소시지, 육포 등 축산물을 구입해 국내로 입국하거나 가축과의 접촉, 축산시설의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하였다.

세종=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