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英브렉시트당 "여당 텃밭에 불출마"...존슨에 힘 실어줘
뉴스핌 | 2019-11-12 20:36:22
12/13 장마감
거래량
65,146
전일대비
+1.45%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하틀풀, 잉글랜드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적극 지지하는 영국  극우파 브렉시트당이 오는 12월 12일 총선에서 여당 텃밭인 지역구에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결정하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에 힘을 실어줬다.

존슨 총리가 이끄는 여당 보수당과 힘을 합쳐 합의 없이 EU를 떠나는 '노 딜 브렉시트'에 반대하는 제1야당 노동당과의 싸움에 집중하겠다는 의도다.

영국 하원에서 12월 12일 조기총선이 확정된 가운데, 나이젤 패라지 브렉시트당 대표가 선거 유세에 돌입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나이젤 패라지 브렉시트당 대표는 11일(현지시간) 잉글랜드 북동부 하틀풀에서 선거 유세 도중 "브렉시트당은 지난 총선에서 보수당이 승리했던 지역구 317곳에서는 경쟁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대신 하틀풀처럼 노동당이 승리했지만 브렉시트 지지율이 높은 지역을 탈환하는데 힘을 쏟는다는 전략을 내세웠다.

패라지 대표는 "노동당 지역을 집중 공략해 2차 국민투표를 막는 것이 궁극적 목표"라고 설명했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새로운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요구하고 있다.

브렉시트당은 지난 5월 유럽의회 선거에서 영국 1위를 차지하는 등 무서운 속도로 부상하고 있다. 브렉시트 혼란 속에 보수당과 노동당 모두에 염증을 느낀 브렉시트 지지층의 표를 얻은 것이다. 이에 따라 브렉시트를 두고 노동당과 대립하고 있는 정당들의 표가 분산돼 보수당의 의석이 더욱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하지만 패라지 대표의 이번 결정으로 보수당은 노동당과의 싸움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다만 패라지 대표는 노동당 지역구에서는 보수당이든 노동당이든 한 치도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혀 보수당이 과반을 확보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보수당은 지난 2017년 총선에서 하원 650석 중 317석만을 얻어 과반을 확보하지 못했다. 이에 북아일랜드 연방주의 정당 민주연합당(DUP)과 사실상 연립정부를 구성했으나, 최근 제명되고 탈당한 의원들이 생기면서 현재 의석은 298석에 불과한 실정이다.

 

gong@newspim.com

英 존슨 "총선 승리로 브렉시트 완결..야당 이기면 내년엔 호러 쇼"
英 의회, 6일부로 해산...내달 12일 총선 레이스 개막
英 해먼드 전 재무장관, 12월 총선 불출마 선언
영국 하원의장 교체, 브렉시트 정국해결 기대감...'총선이 변수'
英 하원 신임 의장, '중립' 강조...전임 버커우와 차별화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