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SK그룹, 1년간 정규직 인원 증가폭 가장 높아
이투데이 | 2019-11-17 09:28:04
[이투데이] 김벼리 기자(kimstar1215@etoday.co.kr)



최근 1년간 그룹 규모보다 정규직 인원을 가장 많이 늘린 곳은 SK그룹으로 조사됐다.

17일 인포빅스가 국내 34개 대기업집단(금융그룹 제외) 소속 상장사들의 3분기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SK그룹 상장사의 정규직 직원은 3분기 말 기준 4만6819명으로 집계됐다.

1년 전 4만3149명보다 3670명(8.5%) 늘어난 수준이다. 조사 대상 그룹 중 증가율 1위다.

그룹 소속사별로는 SK하이닉스에서 정규직이 2328명(9%) 증가했다. SK텔레콤(524명, 11.4%), SK이노베이션(218명, 12.6%), SK(213명, 5.7%) 등 계열사도 증가 폭이 컸다.

인원수 기준으로도 SK그룹은 정규직 직원 수가 4배 이상 많은 삼성그룹(3816명)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그밖에 농협그룹(6.9%), 포스코그룹(0%), 현대백화점그룹(5.6%), 롯데그룹(4.7%) 등도 정규직 직원 증가율 상위권이었다.

반면 효성그룹은 정규직이 1만3732명으로 1년 전보다 971명(6.6%) 줄어 가장 높은 감소율을 보였다.

카카오그룹(-6%), 신세계그룹(-5.4%), GS그룹(-4.9%), 현대중공업그룹(-4.3%) 등도 감소 폭이 컸다.

SK그룹은 올해 1~3분기에 직원에게 지급한 1인당 평균급여가 8715만 원으로 분석 대상 기업집단 중 가장 많았다.

그룹 소속사 중 SK이노베이션의 급여가 9700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SK하이닉스(9600만 원), SK텔레콤(9500만 원), SKC(8100만 원) 등 순이었다.

SK그룹에 이어 에쓰오일(S-Oil)(8386만 원), 삼성그룹(6337만 원), 현대차그룹(6196만 원), KT&G그룹(6130만 원) 등도 평균급여가 비교적 많았다.

반면 신세계그룹(3032만 원), 현대백화점그룹(3289만 원), 현대중공업그룹(3480만 원), 효성그룹(3611만 원), CJ그룹(3619만 원) 등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남녀 간 평균급여 격차 기준으로는 포스코그룹의 1~3분기 남성ㆍ여성 직원의 급여가 각각 5745만 원, 4385만 원이었다. 여성 급여가 남성의 76.3%로 격차가 가장 작았다.

그 뒤로 현대차그룹이 73.5%였고, 삼성그룹(73.1%), SK그룹(72.7%), KT&G(72.3%) 등 순이었다.



[관련기사]
SK이노베이션, 베트남 친환경 사회적 가치 창출 앞장
[종합] LG화학 "조직적 증거 인멸"…SK이노베이션 "정정당당"
SK네트웍스, 렌터카사업-AJ렌터카 통합 9부 능선 넘었다
'수고0페', "아이폰OO 한정 덤 드려요"…삼성-애플 아우르는 고3 마케팅
'메가패스 교재 무료', OO형 장학금 내걸었다…"SKY 가면 300% 돌려준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