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우리銀, 지주사 주식 전량 매각...오버행 부담 완화
파이낸셜뉴스 | 2019-11-22 21:47:06
[파이낸셜뉴스] 우리은행은 보유하고 있던 우리금융지주 주식 1.8%를 주식시장 개장 전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전량 매각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로써 주가 상승의 걸림돌로 여겨졌던 '오버행(대기물량)'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이번에 매각한 주식은 우리은행이 우리카드를 지주의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는 포괄적 주식 교환 과정에서 상법상 보유하게 된 물량 5.8% 중 남아있던 지분 1.8%이다. 지분 매각은 소수의 장기투자자 중심으로 구성된 매수자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앞서 우리금융은 지난 9월 대만 푸본금융그룹을 장기 투자자로 유치해 상호주 지분 4%를 매각한 바 있다. 이번 잔여지분 매각으로 외국인 투자자 지분율은 32%로 높아졌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이번 잔여 지분 매각 과정에서 장기 성향 글로벌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의 BIS 비율도 일부 개선되는 효과도 얻게 됐다"고 말했다.

kschoi@fnnews.com 최경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