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한화시스템, 에어택시 시장 진출 본격화...'버터플라이' 개발에 참여
파이낸셜뉴스 | 2019-12-08 09:41:04
美 외국인투심위, 오버에어에 대한 2500만달러 투자 최종 승인
에어택시 시장 공략할 '버터플라이' 개발 협력, 오는 25년까지 완료 목표



오버에어 버터플라이 기체 이미지 /사진=한화시스템
[파이낸셜뉴스] 한화시스템이 에어택시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한화시스템은 6일(한국시간)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가 에어택시 선도기업 오버에어(기존 K4 에어로노틱스)에 대한 2500만달러(약 298억원) 투자 계약을 최종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투자 승인이 완료됨에 따라 오버에어는 개인항공기 버터플라이 개발을 본격화한다. 한화시스템은 버터플라이 개발과정에 참여해 기술·사업 협력 시너지를 극대화 할 예정이다.

버터플라이는 전기식 수직이착륙기 타입으로 저소음 고효율의 최적속도 로터 기술을 적용해 도심용 모빌리티 서비스 요구 조건에 최적화된 기체다. 파일럿 1명 포함 5명 탑승에 현 배터리 성능으로 비행 속도 240㎞/h 이상에 운행 거리 100㎞이상이 가능하다. 14개 기체 설계 경험을 갖춘 항공 전문가이자 카렘 에어크래프트 설립자 겸 오버에어 공동설립자인 에이브 카렘이 오버에어 최고 개발자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앞서 한화시스템은 지난 7월 에어택시 시장 진출을 위해 오버에어와 지분 투자를 통한 협력을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오버에어는 에어택시 사업을 위해 수직이착륙기 전문업체 카렘 에어크래프트에서 분사한 기업으로, 세계적 승차공유서비스 기업 우버가 추진 중인 '우버 엘리베이트'의 핵심 파트너사 중 하나다. 오버에어 CEO인 벤 티그너는 카렘 에어크래프트 사장, 프론티어 시스템 엔지니어링 부사장, 보잉 A160 프로그램 담당 최고 엔지니어직을 역임한 바 있다.

앞으로 오버에어와 한화시스템은 미 연방항공청(FAA)의 형식 인증 승인을 목표로 버터플라이 기체를 민수용 교통체계에 적합하도록 개발한다. 아울러 한화시스템은 오버에어에 대한 투자 확대를 검토하는 한편, 국내 PAV 분야에서도 기회를 모색해나갈 예정이다. 관련해 올해부터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 중인 자율비행 개인항공기 개발 과제에도 참여 중이다.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이사는 "오버에어와의 투자 협력 계약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자 최근 진행된 기업공개(IPO)로 자금을 확보하면서 에어택시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채비를 마쳤다"며 "항공전자 및 ICT 기술력을 활용해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적극적인 글로벌 투자와 협력을 통해 에어택시 사업을 회사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적극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