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GS건설, 대전 재개발 최대어 잡았다…'장대B구역' 수주
이투데이 | 2019-12-08 16:39:06
[이투데이] 문선영 기자(moon@etoday.co.kr)



GS건설이 대전 지역 재개발 최대어로 꼽히는 유성구 장대B 재개발 사업을 따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대전 유성구 장대B 재개발조합은 전날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고 GS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이날 총회 참석 조합원 455명 중 절반이 넘는 247명(54%)이 GS건설을 선택했다.

총 공사비 7300억 원 규모인 장대B 재개발 사업은 대전 유성구 장대동 일원에 지하 4층~지상 49층 9개동 2900가구 규모의 아파트와 판매시설을 조성하는사업이다.

사업 규모가 큰 만큼 GS건설 뿐 아니라 현대건설과 대림산업, 포스코건설, 계룡건설산업 등이 참여한 현대건설 컨소시엄도 장대B 재개발 사업 수주에 열을 올렸다. 대형건설사의 단독 시공과 대형건설사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의 경쟁 구도가 관심을 끌었으나 결국 GS건설의 수주로 막을 내렸다.

한편, GS건설은 이번 수주로 올해 재개발ㆍ재건축 도시정비사업 수주액 1조4000억원 이상을 기록하며 포스코건설과 현대건설에 이어 업계 3위로 올라섰다.



[관련기사]
GS건설, 1614억원 규모 화이트코리아산업 채무보증
GS건설, 안양 아르테자이 1순위 청약경쟁률 32.4대 1
[프로필] 서경석 현대건설 커뮤니케이션담당 부사장
[프로필] 윤영준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장 부사장
현대건설, 3300억 규모 채무 인수 결정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