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일본 규제당국, 닛산에 과징금 263억 원… “곤 전 회장 보수축소 신고 이유”
이투데이 | 2019-12-08 20:09:05
[이투데이] 오예린 기자(yerin2837@etoday.co.kr)



닛산이 곤 닛산자동차 전 회장이 보수 축소 신고 사건과 관련해 24억엔(약 263억 원)의 과징금을 물게 될 전망이다.

8일 NHK보도에 따르면 일본 금융 규제 당국인 증권거래 등 감시위원회가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의 보수 축소 신고 사건과 관련해 닛산에 24억엔의 과징금을 명하도록 금융청에 권고할 방침이다.

곤 전 회장은 2017년까지 8년 동안 유가증권보고서에 자신의 보수를 91억엔(약 997억 원)가량 축소 신고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감시위는 올해 1월 곤 전 회장과 닛산을 형사고발 했고, 닛산은 금융상품거래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감시위의 행정처분 대상은 과징금 시효가 끝나지 않은 2017년까지 4년 간으로, 원래 과징금 액수는 40억 엔이었다. 그러나 닛산이 감시위의 조사 전 위반 사항을 자진 신고하면서 과징금 액수 감면을 요청해 24억 엔으로 결정됐다.



[관련기사]
르노, 11일 이사회서 볼로레 CEO 해임 투표
현대차 미국 실적 회복에 '인재영입+신차 더블효과' 주효
글로벌 車업계, 신년 앞두고 구조조정·통합 박차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