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유럽증시] 中 수출부진 속 미중 협상 주시…일제히 하락
뉴스핌 | 2019-12-10 03:41:00
01/22 장마감
거래량
5,742
전일대비
+0.12%
시가총액
41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가 9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했다.

미국이 중국에 예고한 대중 관세 부과 시한이 엿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중국의 경제 지표 부진으로 투자 심리가 악화했다.

특히 이날 영국 석유회사인 툴로우오일은 사업상 어려움으로 최고경영자(CEO)가 사임하고 배당을 연기하자 주가가 70% 넘게 폭락, 에너지 지수의 하락을 주도했다.

9일(현지시각)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 유럽 600이 0.96포인트(0.24%) 내린 406.39에 거래됐고 영국 FTSE100 지수는 5.76포인트(0.08%) 내린 7233.90에 마감했다. 독일 DAX 지수는 60.97포인트(0.46%) 하락한 1만3105.61에, 프랑스 CAC40 지수는 34.66포인트(0.59%) 하락한 5837.25에 끝났다.

이번 주에는 오는 10~11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 회의와 12일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회의 및 영국의 총선, 15일 대중 관세 부과 시한 등 굵직한 이벤트들이 산재해 있는 만큼 투자자들은 관망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주 미국 11월 비농업 부문 신규 고용이 10개월 만에 최대치로 증가하면서 1% 이상 올랐던 스톡스 600 지수는 이날 0.2% 하락했다. 에너지 지수는 툴로우오일이 주가 폭락으로 1% 이상 빠졌다.

툴로우오일 주가는 71.15% 하락했다. 올해 가나에서의 산유량이 크게 줄어들면서 단기 생산 전망을 낮춘데다 배당을 연기하고 최고경영자(CEO)가 사임하는 등 악재가 이어진 영향이다.

중국 경제 지표도 부진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11월 중국 수출은 1.1% 감소하면서 4개월 연속 줄었다. 지난달 중국 수출이 0.8% 증가할 것으로 관측한 시장 예상에 크게 못미치면서 미중 무역분쟁이 실물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우려가 높아졌다.

미국과 중국은 오는 15일 발효될 예정인 1560억달러 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15% 관세 부과를 앞두고 지난 10월부터 1단계 무역 협상 마무리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시장에서는 15일까지 최종 합의가 이뤄지지 않더라도 예정된 대중 관세가 부과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국이 지난 6일 미국산 대두와 돼지고기 일부에 대한 관세 유예 방침을 밝히는 등 호의를 보이고 있는 만큼 미국이 관세를 연기하고 협상을 이어갈 것이라는 관측이다.

한편 오는 12일에는 영국에서 총선 결과가 발표된다. 최근 여론조사 결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보수당이 노동당을 현저히 앞서 나가고 있어 하원에서 수월하게 과반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렇게 되면 브렉시트 협상 비준을 얻어 3년 6개월 간의 교착상태에서 벗어나게 된다.

이밖에 종목별로는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가 2.03% 하락했으며 로셰 홀딩스가 0.64% 내렸다. 영국 최대 유통업체 테스코는 아시아 시장에서 철수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에 4.6% 상승했다. 오스람은 AMS가 더 높은 인수가를 제시할가능성에 14.9% 올랐다.

런던 장 마감 후 유로/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0.01% 상승한 1.1063달러를 기록했으며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1.9bp(1bp=0.01%포인트) 하락한 -0.305%를 나타냈다.

스톡스600 지수 9일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세계증시, 미국 對中 관세 시한 앞두고 하락
[아시아 증시] 日, 미국 고용지표 호조로 상승...中, 수출 4개월 연속 감소에 혼조세
[12/09 중국증시종합] 철강주 강세에 상하이지수 0.08%↑
[GAM] 11월 글로벌증시, 석달 연속 상승...올해 마지막도 랠리 예상
[뉴욕증시] 고용 지표 호조-OPEC 감산에 급상승
[유럽증시] 美고용 호조·무역협상 낙관론에 상승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