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CJ대한통운, 173개 택배 터미널에 '분류 자동화 설비' 구축 완료
이투데이 | 2019-12-15 10:09:05
[이투데이] 김기송 기자(kissong@etoday.co.kr)



CJ대한통운이 전국 택배 서브 터미널에 화물 자동분류기 ‘휠소터(Wheel Sorter)’ 설치를 완료했다.

휠소터는 택배 상품에 부착된 송장의 바코드를 ITS로 빠르게 인식한 뒤 컨베이어벨트 곳곳에 설치된 소형 바퀴(휠)를 통해 택배 상자를 배송지역별로 자동 분류하는 장비다.

CJ대한통운은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오남읍에 있는 택배 터미널에 휠소터를 설치함으로 전국 173개 터미널에 분류 자동화 설비 구축을 완료했다.

CJ대한통운은 2016년 분류 자동화에 1227억 원 투자 계획을 발표한 뒤 지역별 물량, 입지 조건, 부지 상황 등을 고려해 전국 173곳에 휠소터 설치를 진행했다.

휠소터는 택배기사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였을 뿐 아니라 기존 작업 방식의 틀을 근본적으로 바꾸며 택배 현장에 다양한 변화를 줬다.

가장 대표적으로 택배기사들의 ‘아침 모습’이 달라졌다. 더는 택배 터미널이 가동되는 오전 7시에 택배기사 전원이 일렬로 서 있는 모습을 볼 수 없다. 일부 택배기사와 분류 도우미가 조기 작업을 하고 대다수는 10시 이후에 작업을 시작한다.

배송 방식에도 변화가 생겼다. 택배기사가 자리를 비워도 자동으로 작업이 이뤄지면서 기존 ‘1일 1배송’이 아닌 ‘1일 다회전 배송’ 방식으로 바뀌었다. 이를 통해 고객은 택배를 더 일찍 받고, 택배기사는 배송 효율성이 높아져 수입 증가와 작업시간 단축 등의 혜택을 보고 있다.

또한, 택배기사들이 상품을 인수, 분류하는데 드는 작업 강도와 시간이 50% 이상 줄어들었다. 과거에는 컨베이어 위에서 빠르게 움직이는 상자를 육안으로 살펴보며 송장 주소를 판별하고 손으로 직접 분류했다. 이제는 휠소터가 지역별로 자동 분류해 택배기사 앞까지 전달해주고, 택배기사는 배송순서에 따라 차량에 싣기만 하면 된다.

휠소터 설치 이전과 이후를 경험한 다수의 택배기사에 따르면 작업 효율성이 약 2~4배 높아진 것으로 전해진다.

CJ대한통운은 이커머스 시장 분석 및 지역별 물량 빅데이터화, 적정 부지 확보를 통해 휠소터 설치를 확대하는 등 작업환경 개선에 지속 투자해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첨단기술이 곧 최고의 복지’라는 택배기사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과감히 투자해 휠소터를 성공적으로 설치, 운영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술과 인프라를 모색하고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을 통해 더 나은 작업환경을 조성하며 혁신적으로 택배업계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CJ대한통운,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전개
CJ대한통운, 따뜻함 가득 담긴 구세군 빨간 냄비 배송
CJ대한통운, ‘지역사회공헌 인정 기업’ 선정
CJ대한통운 "김장김치 다함께 만들어요"
CJ대한통운 소속 프로골퍼 임성재 안병훈 프레지던츠컵 출격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