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인천공항공사 "경비업법상 자회사 설립 불가피"
파이낸셜뉴스 | 2019-12-15 19:41:06
노조 '자회사 쪼개기' 주장에 입장문 발표

[파이낸셜뉴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제3 자회사 설립 등에 관한 노조 반발에 대해 15일 자회사 설립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국가 중요시설인 인천공항의 경비업무를 수행하려면 경비업법상 특수경비업자 겸업 금지 조항에 따라 경비전문 자회사 설립이 불가피하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공사는 "공정하고 투명한 정규직 전환을 위해 노사전문가협의회에서 논의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정규직 전환을 차질 없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근로자들의 고용 안정과 역량 발휘를 위한 여건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공사는 특수경비 직종 비정규직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채용하기 위한 경비보안 전문 자회사 '인천공항경비'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는 이달 9일 "인천공항공사가 자회사 쪼개기를 철회하지 않으면 총력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