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기아차 노조,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최종 가결...4월 잔업 재개
뉴스핌 | 2020-01-18 08:24:00
04/02 장마감
거래량
1,649,891
전일대비
+0.98%
시가총액
104,584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기아자동차 노동조합이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최종 가결시켰다.

기아차(000270) 노사에 따르면 노조는 17일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찬반투표에서 투표인원 2만2923명 중 1만6575명(59.4%)이 찬성했다.

반대는 1만1233명(40.2%)로 집계됐다. 투표인원의 과반수 이상이 찬성해 이번 잠정합의안이 가결됐다.

기아차 노사는 지난 14일 19차 임금협상 본교섭에서 2차 잠정합의안을 이끌어냈다. 잔업 관련 노사공동TF 운영 합의 등이 추가됐다.

잠정합의안 주요내용은 ▲사내복지기금 10억원 출연 ▲휴무 조정(3월2일 근무→5월4일 휴무로 조정해 6일간 연휴) ▲잔업 관련 노사공동TF 운영 합의 등이다.

현대기아자동차 양재동 본사.[사진=뉴스핌DB]

잔업 관련 노사공동TF는 3월까지 개선 방안을 협의해 4월부터 잔업을 재개하기로 했다.

기아차는 2017년 8월 통상임금 1심 소송에서 패소하자 매일 30분씩 해온잔업을 같은해 9월부터 중단했다. 상여금이 통상임금으로 인정되면서, 통상임금의 150%를 지급하게 돼 있는 잔업 수당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다.

이번 임금협상 가결에 따라 잔업 재개 시 노조는 수당 등을 더 받을 수 있고, 사측은 생산성이 높일 수 있을 전망이다.

기아차 노사는 지난해 12월 1차 잠정합의안을 도출했으나 노조 찬반투표에서 1만519명(56%)이 반대해 가결되지 못했다.

1차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4만원 인상(호봉승급 포함) ▲성과급 및 격려금 150%+30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사회공헌기금 30억원 출연 등이다.

기아차 노사는 오는 20일 임금협상 조인식을 열 예정이다. 

peoplekim@newspim.com

기아차, 임단협 잠정합의로 부분파업 종료 생산재개

기아차도 '전기차+맞춤형 모빌리티' 사업...현대차와 분업체제?
기아차, 2025년 전기차 11종 출시...친환경차 100만대 판매 추진
기아차, 29조원 투자...영업이익률 6% 달성 목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