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기아차 노조, 2019년 임단협 잠정합의안 가결…찬성 59%
이투데이 | 2020-01-18 11:21:05
[이투데이] 김진희 기자(jh6945@etoday.co.kr)



기아자동차 노조가 ‘2019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해 최종 가결했다.

18일 기아차 노조에 따르면 각 지회 조합원(총원 2만9281명)을 대상으로 전날 진행한 투표에서 2만7923명이 참여해 59.4%인 1만6575명이 잠정합의안에 찬성했다.

재적 인원의 과반수가 동의함에 따라 임단협 잠정합의안은 최종 가결됐다.

기아차 노사는 지난해 12월 10일 소하리공장에서 진행된 16차 본교섭에서 기본급 4만 원(호봉승급 포함) 인상, 성과·격려금 150%+320만 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 원 포함) 등을 골자로 하는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그러나 잠정합의안은 같은 달 13일 열린 노조원 찬반 투표에서 반대 56%(1만5159명)로 부결됐다. 노조는 이후 부분 파업을 진행해왔다. 15일 19차 교섭에서 2차 잠정합의안을 도출해냈고 이날 최종 가결됐다.

2차 잠정합의안에는 △근무형태와 연계한 잔업문제 해결을 위해 양측이 공동TFT 구성 △공동TFT에서 생산물량 만회 및 임금보전 관련 개선방안 마련 △사내근로복지기금 10억 원 출연 △휴무 조정(3월2일 근무→5월4일 휴무로 조정해 6일간 연휴) 등의 내용이 추가로 포함됐다.

기아차 노조는 사측과 20일 임단협 조인식을 연다.



[관련기사]
기아차, 부분 파업 종료…생산 재개
[종합] 제네시스 GV80 출시…기술적으로 가장 진보한 '테크니컬 플래그십'
[전일 주요 공시] 삼성물산ㆍ기아차ㆍ현대건설 등
현대ㆍ기아차 英 전기차 업체에 1300억 투자…유럽 전기 상용차 겨냥
[시승기] 3세대 제네시스 첫선…‘테크니컬 플래그십’으로 등극한 GV80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