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10년 만에 바닥 간 한국경제…지난해 GDP 2.0% 성장
한국경제 | 2020-01-22 08:46:19
지난해 한국 경제가 가까스로 2.0% 성장에 그쳤다. 10년 전 금융위기(2009년)
당시 0.8%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잠재성장률(한은 추산 2.5∼2.6%)도 크
게 밑돌았다.
다만 4분기 성장률이 기대 이상으로 '선방'한 덕에 2%대 성장을 유지했
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G
DP는 전년보다 2.0% 증가했다. 다행히 4분기(10~12월) 성장률이 3분기 대비 1.
2% 성장해 예상을 웃돌았다. 애초 민간 전망기관에선 2%대가 아닌 1.9% 성장률
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었다.

과거 성장률이 2%를 밑돈 적은 제2차 석유파동이 터진 1980년(-1.7%), 외환위기
때인 1998년(-5.5%), 2009년(0.8%) 등 3차례에 불과하다.

한국경제가 지난해 경제 위기 국면에 빠진 건 민간 경제의 침체 탓으로 분석됐
다. 반도체 업황 둔화에다 미중 무역갈등 여파가 지속된 영향이다. 건설경기 조
정으로 건설투자 역시 감소했다

연간 성장률을 지출 항목별로 보면 민간소비가 1.9% 성장해 2013년(1.7%) 이후
가장 낮은 성장세를 보였다.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는 각각 8.15%와 3.3% 줄었고
, 수출도 1.5% 성장에 그쳤다.

4분기 성장 회복세는 민간소비, 건설투자, 설비투자가 함께 개선되면서 수출 둔
화를 만회한 영향이 컸다. 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재정 집행률을 높이는 데
총력을 기울인 점도 성장 요인 중 하나다. 4분기 성장률(1.2%) 중 정부 부문의
성장기여도는 1.0%포인트를 차지했다.

한은 관계자는 "작년 4분기 민간소비, 건설투자, 설비투자가 나아졌다는
점에서 경기 개선 조짐이 일부 나타나고 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
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