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우한폐렴 우려에 자금성 40년 만에 문 닫는다
edaily | 2020-01-24 17:13:21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우한 폐렴에 자금성 등 중국 유명 관광지들이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

24일 신경보와 환구시보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베이징(北京) 자금성은 춘제(春節·중국의 설) 당일인 25일부터 당분간 문을 닫기로 했다.

자금성은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도 개관했는데, 전염병 우려로 문을 닫는 것은 근 40년 만에 처음이라는 게 신경보의 설명이다.

베이징시 문화여유국이 지난 23일 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행사를 줄이도록 한 데 따른 것이다. 베이징에서는 쥐융관(居庸關) 만리장성, 명 13릉 등 유명 관광지뿐만 아니라 국가박물관, 국가도서관, 중국미술관 등 다수 시설이 24일이나 25일부터 임시 휴무에 들어간다. 각종 공연장과 극장도 운영을 중단한다.

춘절때마다 디탄공원 등 베이징 곳곳에서 열리던 묘회도 올해는 하지 않기로 했다. 묘회는 춘절 등 명절에 사원에서 제사와 주변 지역의 문화 오락 활동을 함께 일컫는 말로 대규모 인파가 몰린다.

아울러 베이징과 상하이에 있는 유명 테마파크 환러구와 상하이 디즈니랜드도 문을 닫는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