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 뉴욕 증시, '우한 폐렴 공포' 속 하락…다우, 1.57% 급락 마감
한국경제 | 2020-01-28 07:00:58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27일(현지시간) '우한 폐렴' 확산 공포로
하락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453
.93포인트(1.57%) 하락한 28,535.80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다우지수는 작년 1
0월 이후 최대 일일 낙폭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1.84포인트(1.57%) 떨어진 3,2
43.6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75.60포인트(1.89%) 폭락한 9,139.31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했으며, 연초 이후 상승
분을 모두 반납하고 소폭 하락으로 전환됐다.

시장은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 지역에서 발생한 폐렴의 급속한 확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중국 내에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가 80명을 넘었고, 확진 환자 수도 3천명에
육박할 정도로 늘었다.

중국 당국이 발병 지역 봉쇄 등 비상 대응하고 있지만, 상황이 이미 통제 불능
에 가깝다는 우려가 적지 않은 상황이다.

중국 당국은 폐렴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는 30일까지인 춘제 연휴를 다음 달
2일까지로 연장했다.

뉴욕증시에서 '공포 지수'로 불리는 변동성 지수(VIX)는 폭등세를 나타
냈다.

업종별로는 여행, 항공 등이 약세를 나타냈다.

유나이티드항공과 델타항공은 각각 5.2%, 3.4% 하락했고, 아메리칸 항공은 5.5
% 떨어졌다. 라스베이거스 샌즈와 윈리조트는 6.75%와 8.06% 폭락했다.

이밖에 중국과 연관이 큰 소비주가 하락세를 보였다. 애플과 디즈니 모두 2.9%
하락했고, 나이키도 1.75% 내렸다.

한편 공포지수(VIX)는 지난주 14.5에서 18.2까지 상승하며 공포심리가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유럽 최대 경제국 독일의 경제 지표가 부진했던 점도 증시에 부담을 준 요인이
다.

독일 기업의 경기 신뢰도를 나타내는 ifo 기업환경지수는 1월에 95.5로 떨어져
, 전월치 및 시장 예상보다 모두 부진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