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우한폐렴] 금융시장 덮친 공포… 금값 뛰고 증시 폭락
파이낸셜뉴스 | 2020-01-28 21:53:05
우한폐렴 패닉 코스피 3% 하락
기관·외국인 매도 코스닥도 하락
원화가치 하루새 8.0원 떨어져
中·홍콩 증시는 춘제로 휴장
일본 닛케이지수 이틀연속 약세


인천국제공항 검역담당자들이 28일 중국 항저우발 항공기 탑승객들을 대상으로 발열검사를 하고 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에서 입국하는 탑승객들에 대한 전수 발열검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서동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퍼져나가면서 금융시장이 패닉에 빠졌다. 코스피와 코스닥지수는 3% 넘게 빠졌고, 환율도 불안한 흐름을 보였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09% 내린 2176.72에 장을 마쳤다. 개인이 6672억원어치를 순매수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248억원, 1894억원의 매도 우위를 나타내면서 지수를 끌어내렸다.

코스닥지수도 3.04% 내린 664.70으로 마감했다. 코스닥에서도 개인이 1790억원어치를 사들였으나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5억원어치, 1627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중국과 홍콩, 대만 증시가 춘제 연휴로 나란히 휴장한 가운데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0.55% 내려 이틀째 약세를 이어갔다. 중국의 경우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당초 30일까지였던 춘제 연휴를 다음달 2일까지 연장하기로 하면서 증시 개장도 늦춰졌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한국 증시는 장 초반부터 우한 폐렴 이슈가 부각돼 매물이 출회되며 급락했다"면서도 "성격 규정을 우한 폐렴보다는 중국 경기둔화 우려로 해석해야 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중국 정부는 설 연휴 첫날 이동자 수가 전년 대비 28.8% 감소했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소비둔화를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위험자산 회피심리에 힘입어 금값은 상승했다. 27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 대비 온스당 0.4%(5.50달러) 오른 1577.40달러를 기록했다. 6년여 만의 최고 수준이다. 국내에서도 KRX금시장에서 거래되는 금 현물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1120원(1.91%) 상승한 g당 5만9700원에 거래됐다.

환율도 우한 폐렴 공포에 급등 마감했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8.0원 오른 1176.7원에 마감했다. 국채, 금, 달러화 등 안전자산 선호 분위기가 짙어지면서 상대적으로 위험자산인 원화는 약세를 보였다. 우한 폐렴으로 중국 내 사망자가 늘어나고 전 세계에서 확진자가 증가한다는 소식이 시장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국내 우한폐렴 4번째 확진환자가 지난 20일 국내 귀국 이후 총 172명을 접촉했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현재까지 파악된 접촉자는 172명이다. 가족 중 1명이 유증상자로 확인돼 격리조치 후 검사를 시행했으나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3일부터 23일까지 중국 우한공항에서 국내에 들어온 입국자의 전수조사도 실시한다. 현재까지 출입국기록 등으로 파악된 전수조사 대상 입국자는 총 3023명(내국인 1166명, 외국인 1857명)이다. 외국인 대부분은 중국인으로 알려졌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