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전기車 확대…이차전지 분리막, 2025년까지 매년 40% 성장
뉴스핌 | 2020-02-18 19:08:00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전기 자동차 시장이 커지면서 주요 소재 중 하나인 분리막도 급격하게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전기 자동차용 이차전지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는 전세계 이차전지용 분리막의 시장 수요가 2019년 28억㎡에서 2025년 193억㎡로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평균 성장률은 38%에 달한다.

▲ SK이노베이션 배터리가 탑재된 쏘울 EV를 충전하고 있는 모습. [사진=SK이노베이션]

분리막은 리튬이온 이차전지를 구성하는 주요 소재 중 하나다. 이차전지에서 양극활물질과 음극 활물질의 물리적 접촉을 막아 단락을 방지하는 동시에 이온이 오가는 통로 역할을 한다.

특히 전기차 보급의 활성화가 진행되며 습식분리막의 수요 비중은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습식분리막은 박막화가 가능해 높은 에너지 밀도를 확보할 수 있어 전기차의 이차전지에 많이 사용된다. 반면 건식분리막은 높은 에너지 밀도를 요구하지 않아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에 주로 사용된다.

2018년 기준 전체 분리막 업체별 출하량 순위는 일본의 아사히카세이가 5억2300만㎡로 1위를 차지했다. 시장점유율은 13%다. 아사히카세이가 인수한 건식 분리막 제조업체 셀가드의 출하량까지 합치면 총 출하량은 약 7억 ㎡로 시장점유율 17%를 차지한다.

이어 중국의 SEM, 일본의 도레이, 한국의 SK이노베이션, 중국의 시니어가 뒤를 이었다. 각각 2018년도 출하량 및 시장점유율에서 4억6900만㎡(12%), 3억5000만㎡(9%), 3억4000만㎡(8%), 2억3000만㎡(6%)를 차지했다.

yunyun@newspim.com 

울산시, 수소전기차 올해 1457대 보급..."미래 수소사회 실감"
"전기차 등 주도주 영향력 확대...글로벌 시장 공통분모"-메리츠
[종목이슈] 2차전지 기대감 올라탄 에코프로비엠, 권우석·김병훈 대표 스톡옵션 '대박'
현대차그룹, 지게차·굴삭기에도 '수소연료전지' 탑재한다
톱텍, SK이노베이션 자회사에 2차전지 모듈라인 공급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