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단독] 민주당, 조국 '백서저자' 김남국 변호사 카드 '포기'
한국경제 | 2020-02-19 00:56:34
조국백서추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김남국 변호사의 서울 강서갑 출마가 사실
상 불발됐다. 김 변호사는 18일 예정됐던 출마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다.

더불어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한국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김 변호사
의 강서갑 출마는 없던 일로 정리됐다”며 “기자회견 취소는 사실상
불출마로 교통정리가 됐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당초 이날
오후 4시30분 출마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그는 “이번 총선은 미완의 개
혁 작업을 완수하느냐, 거꾸로 후퇴하느냐를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선거&rdquo
;라며 “총선에서 진다면 보다 나은 대한민국을 위해 국민이 든 촛불은 모
두 꺼져버릴 것”이라고 사실상 출마의 변을 밝혔다.
하지만 기자회견 앞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 변호사의 출마가 자칫 이번 총선에
서 또 다시 조국 프레임을 부각시킬 수 있다는 의원들의 성토가 이어지면서 분
위기가 급변했다. 박광온 의원은 의원은 회의도중에 ”김 변호사의 인재영
입부터가 실수” “귀닫은 당의 오만함의 부른 필연적 패착이 아닌지
” 등 지지지들로부 다수의 항의 문자를 받은 모습의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이후 김 변호사가 회견을 전격 취소하면서 분위기가 급변했다. 기자회견 취소
후 그는 페이스북에 “금태섭 의원이 ‘우리 당을 위해서 제가 막아
내야 한다. ‘조국 수호’(프레임)로 총선을 치를 순 없다’고
말씀하신 것으로 보도가 됐다”며 “‘막겠다’고 말씀하
신 것이 설마 저의 출마 자체를 막겠다는 말인지 조심스럽게 여쭙고 싶다&rdqu
o;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이번 선거가 ‘조국 수호가 되면 망한다
’는 뉘앙스로 공포심을 불러일으켜 저의 출마 포기를 종용하려고 하는 것
이 의원님의 경선 전략은 아닐 거라고 생각한다”며 “제발 청년들이
자유롭게 도전하고, 공정한 경쟁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
다.

김 변호사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과 사퇴 전후로 검찰 및 언론의 행태를
기록한 조국백서 필자로 참여한 친(親)조국 인사다. 하지만 민주당 안팎에서 &
lsquo;조국 수호’로 총선을 치르는 데 걱정하는 목소리가 컸다. 이날 열
린 국회 본회의에서는 박광온 민주당 의원이 한 인사로부터 “김남국 인재
영입부터가 실수 아니냐. 독선과 오만함이 부른 일련의 참사가 계속되고 있다
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쓰인 문자를 받은 모습이 포착됐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 글에서 “김남국이 대국민 선전포고를 했고 2
차 조국 대전이 시작됐다”며 “극성 문빠(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
이 정봉주의 대타로 거기에 내보낸 거 온 국민이 다 안다”고 비판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rs
quo;에서 “신인은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의 센 현역이 있는 데에 가
서 붙어야 한다”며 “내가 김남국이라면 민주당 험지에 갈 것 같다
. 안타깝다”는 의견을 밝혔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