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대림산업 "한남3 준법수주…단지 가치 높일 것"
파이낸셜뉴스 | 2020-02-20 19:23:07
불법 막기위해 자체 검열도 강화
조합원 현혹시키는 제안은 배제
하이엔드 브랜드의 자부심 제공


대림산업이 '단지 가치 극대화'를 핵심가치로 삼아 한남3구역 재입찰 수주전에 출사표를 던졌다. 영업활동에서부터 입찰 내용, 시공, 입주 이후까지 장기적인 관점에서 해답을 제시해 한남3구역 수주에 나설 각오다. 대림산업은 20일 한남3구역 재입찰과 관련 "고객이 바꿀 수 없는 주거의 본질적인 부분에 집중한 상품 구성, 입주 이후 하이엔드 브랜드로서의 자부심 제공 등에 이르기까지 단지의 미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제안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우선 대림산업은 이를 위해서 깨끗한 준법 수주를 기본으로 강조했다.

대림산업은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의 진정한 성패는 시공사 선정 시점의 사업 조건이 아니라, 입주 이후에 형성되는 단지 가치에서 결정된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당장 눈앞의 수주를 위해 조합원을 현혹시킬 수 있는 일시적인 제안은 과감하게 배제하고 준비 중이다.

최근 재개발, 재건축 수주과정에서 발생하는 과열 또는 불법 행위는 고스란히 조합원들의 피해로 되돌아가고 있다. 정부와 서울시에서도 한남3구역의 '과열 및 불법수주'를 막기 위해 '집중적 감시태세'로 준법 수주를 독려하고 있다.

대림은 사회적 요구에 적극 화답하고 조합원들에게 더이상 피해가 돌아가지 않도록 '진정한 준법 수주'에 앞장서고, 최상의 상품 제안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입찰 때부터 운영해오던 자체 검열 프로세스를 더욱 강화하고, 경쟁사 비방이나 네거티브를 철저히 배제해 깔끔하게 승부를 펼칠 계획이다.

박상신 대림산업 주택사업본부장(사진)은 "나무보다는 숲을 생각하며 항상 더 큰 미래가치를 위해 달려온 대림의 창업정신을 바탕으로 한남3구역 수주전에 정정당당하게 참여하여 준법수주의 모범적인 기준을 제시할 것" 이라며 "조합원들에게 더욱 높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입찰제안으로 대림의 진짜 실력을 보여주겠다" 고 밝혔다.

kimhw@fnnews.com 김현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