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 정 총리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한국경제 | 2020-02-21 08:41:38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급증한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청도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대구에선 최근 수십 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청도에선 전날 국내 첫
사망자가 나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8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
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또 “지금까지 국내 유입 차단에 주력했
다면 앞으로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는 데 보다 중점을 두겠다”고 덧붙였
다. 대구와 청도 지역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에 대해선 “최대한 빨리
접촉자를 찾아내고, 확진자를 치료하는 게 시급하다”며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군 의료
인력 등 공공인력을 투입하고, 자가격리가 어려운 주민들을 위한 임시 보호시설
도 마련하기로 했다.

정 총리는 “매주 일요일 주재하는 장관급 회의를 확대해 장관·시
도지사와 함께 주 3회 ‘코로나19 범정부 대책회의’를 한다”
고 밝혔다. 지역 내 공공병원, 민간병원 등 의료자원을 꼼꼼히 점검하고, 자체
적으로 어려운 경우 국가적 차원에서 자원을 공유하는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천
명했다. 정 총리는 이와 관련해 “정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범국가적
역량을 총체적으로 결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할지 여부는 밝히
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확대 중수본 회의가 끝난 후 오전 9시께 정 총리 등으로부터
코로나19 대응관련 긴급보고를 받는다. 이 보고엔 정 총리를 비롯해 진영 행정
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할 예정
이다. 일정 종료 후 브리핑을 할 계획이라고 청와대 측은 전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