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코로나19’에 기업 주총 비상…한진칼 ‘전자투표제’ 도입도 관심
이투데이 | 2020-02-23 14:39:05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확산 중인 가운데, 다음 달 정기주주총회를 앞둔 주요 기업에 비상이 걸렸다.

다중이용시설 기피 현상 탓에 소액주주들이 주총 현장에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커진 것. 결국 '의결정족수'조차 채우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온다. 주요 기업이 서둘러 전자투표제를 검토 중인 것도 이 때문이다.

특히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한진그룹도 전자투표제 도입을 논의 중이다. 소액주주와 주요 기관이 '캐스팅 보트'를 쥔 만큼, 재계의 관심도 커졌다.



23일 재계에 따르면 주요 기업은 정기주주총회 일정을 확정하고 막바지 준비에 나섰다.

먼저 삼성전자는 내달 18일 경기도 수원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연다. 현대차와 SK하이닉스, LG이노텍 역시 내달 19~20일로 날짜를 잡았다.

삼성전자와 현대차, SK하이닉스 등은 이미 전자투표제를 도입했다. 그러나 여전히 많은 주요기업이 현장 주주총회를 준비 중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자칫 '의결정족수'를 채우지 못하는 상황도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전국적으로 약 600명에 달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현장 주주총회는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소액주주들이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주총현장을 꺼릴 것이라는 전망 때문이다.

결국 주요 기업이 서둘러 전자투표제를 검토하고 나섰다

사정이 이런 가운데 '경영권 분쟁'이 벌어진 한진칼 주총(25일)에도 관심이 쏠린다.

조원태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건이 논의될 예정인 가운데 조현아-KCGI-반도건설 등 3자 주주연합이 이에 맞서고 있다.

주총에서 의결권을 가지고 있는 조 회장(33.45%) 측의 한진칼 지분과 3자 주주연합의 지분율(31.98%)이 비슷한 상황. 결국, 양측의 팽팽한 표 대결 속에서 국민연금을 비롯한 기관, 소액주주들이 캐스팅 보트를 쥘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경영권 분쟁이 불거진 만큼, 전자투표가 도입되면 소액 주주들의 참여율도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소액주주들의 한진칼 지분율은 31% 수준이다.

결국, 조현아 전 부사장을 포함한 3자 주주연합은 표를 확보하기 위해 한진칼 주주로부터 위임장을 받은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한진그룹은 전자투표제에 따라 주총 결과가 달라질 수 있는 만큼, 막판까지 도입 여부를 고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자투표제를 이번 주총에서 시행하기 위해서는 내달 초까지 예탁결제원이나 증권사와 계약을 맺어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전자투표제를 현재 하지 않는 기업은 제도 도입 논의를 다시 시작할 가능성이 있다”며 “특히 한진그룹은 올해 주총에서 경영권 소유 여부와 관련된 안건을 다루는 만큼, 제도 적용에 더욱 신중히 처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인도 1위 탈환하라’…삼성전자 갤럭시 A·M 출격
법원 “현대차 '저성과자' 이유로 직원 통상해고, 부당"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일시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삼성전자, 미국 이동통신업체 'US 셀룰러'에 5Gㆍ4G 장비 공급
현대차, BTS와 '글로벌 수소 캠페인'… 美 타임스퀘어에 홍보영상 공개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