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코로나19' 경북 확산…국내 항공사 대구 노선 축소
이투데이 | 2020-02-23 16:39:08
[이투데이] 한영대 기자(yeongdai@etoday.co.kr)



대구ㆍ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확산 중인 가운데, 항공사들이 대구공항을 오가는 항공편을 줄이고 있다.

2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하루 왕복 2번 운항하던 대구∼제주 노선을 이날과 24일 결항하기로 했다.

또 인천공항에서 국제선으로 환승하는 승객을 위한 대구∼인천 노선도 이틀간 운항을 중단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국토교통부에서 대구 노선 축소를 검토하라는 권고가 와서 일단 오늘과 내일 감편을 결정했다"며 "국토부에서 다시 권고 취소 공문이 온 만큼 이후 감편 계획은 추후 내부 논의 후 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제주도는 21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하는 대구∼제주 항공기 운항을 일시 중단할 것을 국토부에 건의했다.

하지만 22일 원희룡 제주지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글을 통해 "대구 시민 여러분의 마음을 다치게 해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며 이를 철회했다.

국토교통부는 원 지사가 운항 중단 건의를 철회한 만큼 당장 대구 노선 감편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침을 내리기보다는 항공사 자율에 맡길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하루 3회 왕복 운항하던 대구∼제주 노선을 24일 왕복 1번으로 줄이는 데 이어 25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아예 운항하지 않기로 했다.

제주항공은 대구∼제주 노선을 24∼29일 한시적으로 운항하지 않기로 했다. 대구∼제주 노선은 정기편 기준으로 매일 2번 왕복했으나 코로나19로 18일부터 하루 1번 왕복으로 감편 된 상태였다.

에어부산도 대구∼타이베이 노선을 오늘부터 운항 중단하는 데 이어 대구∼제주 노선을 24일부터 운항 중단하기로 했다.

이밖에 다른 항공사도 코로나19의 대구 확산 상황 등을 검토해 대구 국내선을 줄이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제주항공, '여권 간편 스캔' 서비스 시행
아시아나항공 노사, 위기 극복 위해 손잡아
제주항공 "카카오페이 결제 시 최대 2만 원 할인 쿠폰 제공해요"
아시아나항공, '생존경영' 돌입…전 임원 사표내고 급여 30% 반납
[출근길] 청와대 "코로나19 간담회 재계 건의 모두 수용"·아시아나항공 비상경영 돌입·4세대 쏘렌토 사전계약 시작·공영홈쇼핑 마스크 원가 판매·우럭, 광어, 전복 등 수산물 가격 인하 예상 (경제)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