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금감원 "사업보고서상 재무·비재무 사항 21개 항목 중점 점검"
edaily | 2020-02-25 12:00:00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금융당국은 2019년 사업보고서가 제출되면 재무·비재무 사항 21개 항목에 현미경을 들이댄다.

금감원은 25일 12월 결산 상장법인 등 사업보고서 제출대상 법인 총 2789개사에 대해 사전예고한 중점 점검사항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재무사항 점검은 금융회사 및 외국기업 등은 제외한 총 2699개사를 대상으로 한다.

주요 점검항목은 재무사항(14개) 비재무사항(7개) 등 총 21개다. 우선 외부감사제도와 관련한 공시 내역 적정성을 감사보수 기재, 사업보고서상 감사시간 기재, 내부회계관리제도 운영보고서 제출, 상장사(자산 1000억원 이상) 감사보고서상 핵심감사항목 기재 등 9개 항목으로 나눠 따져본다.

또 재무공시사항의 기업공시서식 작성기준 준수와 관련해 대손충당금 설정현황 공시, 재고자산 현황 공시, 주석에 국제회계기준(K-IFRS) 기준서 1116호(리스) 변동영향 기재 등 3개 항목을 점검한다. 이 밖에 비교재무제표 수정, 내부감시기구와의 협의사항 공시 여부도 살펴본다.

감사위원회 회계·재무전문가 관련 공시 서식 준수, 직접금융 자금 사용 기재, 최대주주와 임원 관련 정보, 특례상장기업 공시 등을 파악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점검 결과 기재 미흡 사항을 오는 5월 중 회사와 감사인에 개별 통보해 자진 정정토록 안내한다.

동일 항목을 반복적으로 부실 기재하거나 중요사항을 허위 기재 또는 누락한 회사는 엄중 경고하고 제재 가능여부도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점검 결과 기재 내용이 충실한 경우 모범사례로 선정해 공시설명회 등을 통해 알릴 계획이다.

금감원은 “12월 결산법인의 2019년도 사업보고서 중점 점검항목을 사업보고서 제출기한인 내달 30일에 앞서 사전 예고한다”며 “이를 통해 기업은 사업보고서 부실기재를 예방할 수 있고 투자자는 더욱 충실한 정보를 제공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