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코로나19] 이란 사망자 26명...금요대예배 취소 예정
뉴스핌 | 2020-02-27 21:44:00

[두바이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이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245명과 26명으로 급증했다. 이란의 사망자 수는 중국 본토를 제외하면 세계에서 가장 많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키아누시 자한푸르 이란 보건부 대변인은 27일(현지시간) 국영TV에서 "지난 24시간 동안 10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시아파 무슬림 성지에 출입을 제한하고 금요 대예배를 취소할 계획이지만 먼저 대통령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금요 대예배 취소는 1979년 이슬람 혁명으로 이란이 신정일치 국가가 된 이후 처음이 될 전망이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전날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지만 특정 도시나 지역을 봉쇄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다만 자한푸르 대변인은 극장 폐쇄와 문화 행사 중단 등의 조치는 1주 연장한다고 밝혔다.

마스크 쓴 이란 테헤란 시민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란에서는 19일 처음 확진자와 사망자가 발표된 후 수도 테헤란으로부터 남쪽으로 120km 떨어진 시아파 성지인 곰을 기점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또한 미국 등 국제사회의 제재로 의약품과 의료시설이 부족해 확진자 대비 사망률이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곰에서 사망자만 50명이 발생했다는 소문이 퍼지기도 했다.

이란은 이주노동자와 성지 순례객들이 많이 거쳐가는 곳이기도 해, 인접국으로의 확산 우려가 심화되고 있다.

실제로 중동 인접국들에서 이란과 관련한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이란행 항공편을 중단하는 등의 조치를 취해, 미국의 경제제재로 타격을 입은 이란 경제가 더욱 고립되고 있다.

 

gong@newspim.com

[코로나19] 이란 사망자 22명...의약품 부족해 치사율 높아
[코로나19] 日, 이란에 여행경보 2단계 발령..."불요불급한 여행 자제"
[코로나19] 이란 확진 139명, 사망 19명으로 늘어...사망자 中 외 최다
폼페이오, 코로나19 관련 이란 은폐·중국 검열 싸잡아 비판
[코로나19] 사우디, 메카 성지순례 중단...전 세계 순례자 입국금지는 처음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