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정부, 마스크 무상공급 검토...文 "주말까지 해결 안되면 특단 대책"
뉴스핌 | 2020-02-28 19:09:00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여야 4당 대표와의 코로나19 대응 회동에서 최근 마스크 대란에 대해 "정부 대책이 주말까지는 효과를 발휘할 것이며 그렇지 않으면 특단의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황교안 미래통합당·심상정 정의당·유성엽 민생당 대표와의 회동에서 마스크 대란 관련 지적에 "국민께 송구하다"면서 "여러 대책을 내놓았으니 오늘부터 모레까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코로나19 관련 대응 회동을 가졌다. [사진=청와대] 2020.02.28 dedanhi@newspim.com

문 대통령은 특히 "정부를 믿어달라"면서 "만약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특단의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특단의 대책은 심상정 대표가 제안한 마스크 생산의 100% 공적 통제를 의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컨대 정부가 마스크를 무상공급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심 대표는 "정부가 당일 생산량의 50%를 공적 통제하겠다고 했지만 이 것으로는 매점매석이나 사재기, 밀수출을 잡을 수 없다"며 "정부가 마스크 생산을 100% 공적 통제하고 전량을 구매해 무상으로 국민들에게 나눠달라"고 제안했다.

심 대표는 또 "수량에 따라 대구·경북 지역과 코로나19의 사각지대인 산후조리원, 요양병원, 장애인시설 등 취약계층과 저소득층부터 무상지급을 시작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마스크 관련 발언은 심 대표의 이같은 제안에 대한 답이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주말까지는 국민이 구입하기 쉬운 곳으로 배달이 돼 있을 것이고 이후로는 정부를 믿어달라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dedanhi@newspim.com

[코로나19] 정부 "마스크 수출제한 예외 없다"…인도적 목적도 제한
[코로나19] 식약처 "보건용 마스크 501만개 공급" (종합)
[코로나19] "마스크는 대체 언제?"…약사도 시민도 화났다
정부, 中 지원 의료용품 목록 공개...마스크 3만개·라텍스장갑 13만개
[5보] 식약처 "보건용 마스크 제조업체 137곳"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