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삼성전자 기흥 사업장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협력업체 40대 여성
파이낸셜뉴스 | 2020-02-29 19:05:05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삼성전자 기흥 반도체 사업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삼성전자는 29일 임직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기흥 사업장 내 구내식당 협력업체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안내했다. 반도체 생산라인은 정상 가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확진자는 40대 여성으로, 사업장 내 구내식당 전처리장에서 야채소독과 포장 업무를 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처리장은 임직원과의 접촉이 없는 별도 공간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 환자는 지난 26일 야간근무 후 27일부터 출근을 하지 않고 휴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측은 지난 28일 이 환자의 가족이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구내식당을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했고, 함께 일한 직원들도 자가격리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구내식당은 다음달 1일까지 폐쇄할 예정으로, 추후 더 연장될 가능성도 있다.

이날 삼성전자 구미 1사업장 네트워크사업부 소속 직원이 지난 28일 1차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지난 22일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소속 구미사업장 직원이 확진판정을 받아 사업장 일부가 폐쇄된 바 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