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기아차, 중국 공장서 현지직원용 마스크 생산 검토…당국 권고
이투데이 | 2020-03-25 20:09:06
[이투데이] 한영대 기자(yeongdai@etoday.co.kr)

기아자동차가 중국 공장에서 현지 직원용 마스크를 자체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5일 기아차에 따르면 중국 장쑤성 옌청에 있는 기아차 공장은 지난달 중국 정부가 현지 업체들에 직원용 마스크 생산을 권고함에 따라 이를 검토 중이다.

중국 지방 정부들은 직원 전원의 14일간 행적 보고 등 조건을 만족시켜야 공장 가동을 승인하고, 마스크와 고글 등을 상시 비치할 것을 요구하고 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중국 현지에서 마스크가 부족하면 공장 여유 공간에 마스크 설비를 들여 생산한 뒤 직원들에게 나눠주는 방식이 될 것"이라며 "확정된 계획은 아니고 계속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장에서 생산한 마스크는 시판하지 않고 현지 공장 직원에게만 공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어린이용 면 마스크에서 유해물질 검출…국표원, 리콜 명령
대원화성, 마스크용 신규소재 사업화 추진
[종합]문재인 대통령 "마스크 공급 곧 3~4매로 늘릴 것"..."바이오기업 진단시약, 코로나 극복 발판"
4월 6일 개학 앞두고 '소형 마스크 비축' 시작…마스크5부제 순서 때 '소형 마스크'만 사는 방법도
[포토] 마스크 쓰는 정세균 총리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