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대건설, 부산 '범천1-1구역' 수주
이투데이 | 2020-03-29 09:57:06
[이투데이] 문선영 기자(moon@etoday.co.kr)



현대건설이 부산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의 시공권을 확보했다.

지난 28일 열린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현대건설은 전체 조합원 471명 중에 238표(52.9%)를 얻어 포스코건설과 반도건설을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은 총 사업비 4160억 원 규모로, 부산 진구 범천동 850-1번지 일원 7만7000평 부지에 지하6층, 지상49층 규모의 8개동, 총 1511가구(아파트 1323가구 및 오피스텔 188실) 및 판매시설, 부대복리시설 등을 짓는 도심 재개발 사업이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7개월이다.

이번 입찰에서 현대건설은 부산의 상징이 되는 단 하나의 아파트 단지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아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을 제시했다.

부산의 랜드마크로 만들기 위해 현대건설은 비정형 곡선 외관과 조경 디자인, 세대 바닥 슬래브를 240mm로 늘린 파격적인 프라이버시 확보 전략도 내세웠다.

특히 이번에 제안한 골든타임분양제(조합이 일반분양 시점을 조율하는 제도)가 조합원들의 지지를 얻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경쟁사 대비 탄탄한 재무구조를 갖고 있기에 골든타임분양제를 제안할 수 있었다며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이 부산 최고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사업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도원 센트럴’ 이달 분양
현대건설, 김재준 한양대 교수 사외이사 선임
현대건설, 부산 범천1-1구역에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제안
[분양특집]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도원 센트럴’
'한남3구역' 시공사 재입찰…현대건설ㆍ대림산업ㆍGS건설 재도전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