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삼성전자, 지난해 국내 임직원 10만5000여명…역대 최대 규모
이투데이 | 2020-03-30 19:45:05
[이투데이] 한영대 기자(yeongdai@etoday.co.kr)

삼성전자의 지난해 국내 임직원 수가 역대 최대 규모를 경신한 것으로 집계됐다.

30일 삼성전자가 공시한 2019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국내 임직원 수는 10만5257명으로 전년 말보다 2246명 늘었다.

삼성전자의 국내 임직원 수는 2015년 9만6898명에서 2016년 9만3200명으로 줄었지만, 2017년 9만9784명으로 늘었고, 2018년 처음으로 10만 명을 넘었다.

삼성전자는 2018년 8월 미래를 위한 성장기반 구축을 위해 3년간 180조 원 신규 투자와 4만 명 직접 채용 방침을 밝힌 만큼, 고용은 계속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연구개발비는 20조2076억 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20조 원을 넘어섰다. 이는 전년 말 18조6620억 원보다 1조5000억 원 증가했다.

연구개발비가 증가한 것은 시스템반도체와 QD(퀀텀닷) 디스플레이 등 차세대 먹거리 투자를 확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편, 이날 공개된 2019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해 받은 보수는 46억3700만 원으로, 전년보다 24억 원 감소했다.

DS(디바이스솔루션)사업부를 이끄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10억 원 감소한 34억5100만 원을 받았다.

이재용 부회장은 2017년 3월부터 삼성전자로부터 급여를 받지 않아 보수 공개 대상이 아니다.



[관련기사]
삼성전자ㆍSK하이닉스, 폭락장서 영향력 더 커졌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출하량 2차 하향 조정 ‘목표가↓’-하나금융
삼성전자 직원 유럽 출장후 코로나19 확진…국내 사업장과 무관
삼성전자, 기업가치 상승 요인 충분 ‘매수’-유안타
삼성전자, 코로나19 '집콕족' 겨냥… 스마트TV 무료 채널 확대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