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불가리아 총리 "韓, 코로나 방역 모범...진단키트 보내달라"
파이낸셜뉴스 | 2020-03-31 22:41:05
-31일 文대통령, 보리소프 총리와 통화
-文 "도움 줄 수 있게 적극적으로 검토"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3.31.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국에 진단키트 등을 요청하는 국가가 증가하는 가운데 불가리아도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문 대통령은 31일 오후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갖고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번 통화는 보리소프 총리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올해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아 지난 23일 수교일에 정상 간 축하 서한 교환 사실을 언급하면서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다소 주춤하고 있는 양국 간 인적·물적 교류 및 협력이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보리소프 총리는 "한국이 방역 체계의 모범사례로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최근 불가리아는 코로나19에 대한 검사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빠른 검사를 위한 진단키트가 꼭 필요한 상황"이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불가리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면서 "양국 외교 채널을 통해 수량과 일정, 수송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도록 하자"고 답했다. 또 한국이 유럽 지역에 비해 먼저 코로나19의 확산을 겪으면서 상대적으로 많은 경험과 임상 자료를 축적하고 있어 이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해 나가겠다는 뜻도 전했다.

보리소프 총리는 감사의 뜻을 표한 뒤 "한국의 기술력과 과학, 임상데이터와 치료 경험을 높이 평가한다"며 "불가리아보다 코로나19 사태를 앞서 겪은 한국이 희망적 방역 행보를 하고 있다는 점을 내가 직접 국회에 나가서 설명할 것"이라고 했다.

두 정상은 지난 30년간 양국 협력 관계가 지속 발전되어 온 것과 같이 양국이 코로나 극복 과정에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하고 통화를 마쳤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