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삼성준법위, "삼성피해자공동투쟁 요구 논의"..4차 회의
파이낸셜뉴스 | 2020-04-02 21:23:05
김지형 준법감시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지난 2월 5일 서울 삼성생명 서초타워 사무실에서 열린 '준법감시위원회 제1차 회의'에 참석해 환담하고 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삼성준법감시위원회가 시민단체인 '삼성피해자공동투쟁'의 요구사항을 집중논의키로 했다.

삼성준법위는 2일 서울 삼성생명 서초사옥에서 4차 회의를 열고 최근 면담을 가진 삼성피해자공동투쟁의 요구 사항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삼성피해자공동투쟁은 삼성해고노동자고공농성공대위, 보험사에대응하는암환우모임, 과천철거민대책위로 결성된 단체다. 김지형 위원장 등 삼성준법위 위원들은 지난 달 27일 법무법인 지평에서 출범 이후 첫 시민단체와의 면담을 삼성피해자공동투쟁과 가졌다.

삼성준법위 측은 "삼성피해자 공동투쟁의 요구 사항에 대해 위원회 위원 간 심도 깊은 논의를 했다"며 "위원회가 삼성 측에 보낸 권고안 중 노동과 관련된 회신 내용을 보고 전반적인 노동, 노조 관련 구체적인 개선의견 등을 위원회 차원에서 재논의키로 했다"고 전했다. 또, 이날 회의에선 삼성준법위 신고채널인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된 30여건의 제보들도 보고됐다.

삼성준법위는 "4월에 열릴 예정인 위원회와 삼성 7개 관계사 컴플라이언스 관계자 워크샵은 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됐다"며 "위원회 사무국은 외부 전문인력 3명(외부 변호사 2명, 회계사 1명)이 충원돼 사무국 인력구성을 마쳤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준법위는 지난 달 11일 삼성전자 등 7개 관계사에 경영승계, 노조문제, 시민사회와의 소통 등 3대 권고안을 통보하고 오는 10일까지 회신을 요청한 상태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