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예병태 쌍용차 사장 "최선의 방법 찾고 있다. 4월 급여 유예없도록 노력할 것"
이투데이 | 2020-04-08 20:15:05
[이투데이] 유창욱 기자(woogi@etoday.co.kr)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그룹의 2300억 원 투자 계획 철회로 유동성 위기에 있는 쌍용자동차 노사가 위기 극복을 위한 해법을 모색했다.

쌍용차 노사에 따르면 예병태 쌍용차 사장은 8일 평택공장에서 노조 대의원들을 만나 최근 경영 상황을 설명하고 "회사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최선의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예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공장 일시 폐쇄와 불경기로 인해 자동차 판매도 잘 안 되는 상태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최선의 방법을 찾고 있으며 최악의 경우 4월 급여를 다 주지 못해 일부를 유예하는 상황이 올지도 모르지만, 그런 상황을 맞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 사장은 마힌드라가 제시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조기에 가시화하고 산업은행 등 이해관계자와의 협력을 통해 위기를 타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마힌드라는 3일 특별이사회에서 쌍용차에 투입하기로 했던 2300억원 규모의 신규자본을 투입하지 않기로 하고, 3개월간 400억원의 일회성 특별 자금 투입을 고려하기로 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마힌드라 철수설과 관련해서는 예 사장과 정일권 노조위원장이 특별이사회 이후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과 화상통화에서 마힌드라의 철수 계획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쌍용차 노조는 이날 긴급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어 특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연관기사]
“고객님! 에어백 터졌는데 괜찮으세요”…쌍용차 ‘인포콘’ 시스템 론칭
산업은행에 손 벌린 쌍용차…고강도 자구안이 ‘생존 열쇠’
쌍용차, 안성 인재개발원 매각 추진
예병태 쌍용차 대표 "대주주 투자 철회 가슴 아파…위기 극복 최선 다할 것"
쌍용차, '리스펙 티볼리' 홍보할 유튜버ㆍ파워블로거 19일까지 모집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