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원유 감산 합의 효과 낮아…유가 약세 지속”
edaily | 2020-04-10 18:15:43
[이데일리 박종오 기자] OPEC+(석유 수출국 기구인 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 연대체)의 원유 감산 합의가 시장에 미칠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됐다. 지금의 공급 과잉을 해소하기엔 역부족이라는 것이다.

황현수 신영증권 연구원은 10일 펴낸 보고서에서 “산유국이 결정한 5·6월 감산량 규모는 글로벌 원유 공급의 약 10% 수준”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원유 수요 감소 규모가 감산량보다 큰 만큼 이번 감산 합의는 큰 효과를 발휘하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OPEC+는 9일(현지 시각) 긴급 화상 회의를 열고 올해 5·6월 하루 1000만 배럴의 원유를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또 6월 이후 올해 말까지 하루 800만 배럴, 내년 1월부터 2022년 4월까지 하루 600만 배럴을 단계적으로 감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황 연구원은 “글로벌 원유 수요 감소분은 대략 2000만~2700만 배럴 규모인 것으로 추정한다”면서 “원유 수요가 계속 감소하는 상황에서 점진적 감산은 글로벌 원유 시장의 공급 과잉 부담을 줄이기엔 미흡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또 “국제 유가의 약세가 올해 2분기(4~6월) 중에도 지속할 것”이라며 “다만 유가가 내려갈 수 있는 하단이 배럴당 20달러 수준으로 강화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