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박영선 장관, 김봉진 대표에 "소상공인이 있어야 배민도 있다" 격려
이투데이 | 2020-04-10 20:27:09
[이투데이] 김우람 기자(hura@etoday.co.kr)



박영선<사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0일 배달의민족 수수료 개편 전면 백지화를 선언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에게 "잘했다. 소상공인이 있어야 배민도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 대표와 두 차례 통화한 내용을 공개했다.

박 장관에 따르면 김 대표는 이날 오전 박 장관에게 힘이 빠지고 지친듯한 목소리로 전화를 걸어 "장관님 너무 죄송하다"며 "우리의 당초 생각과는 달리 너무 화나신 분들이 많아서 요금체계 개편을 전면 백지화하려고 한다"고 배민 수수료 개편 철회를 사전에 알렸다.

이어 김 대표는 "무엇보다 수수료 인상을 안 한다고 장관님과 약속했던 것이 가장 부담스럽고 죄송하다"며 통화를 마쳤다.

김 대표는 지난 1월 배민을 독일계 기업에 매각한 뒤 독과점에 따른 수수료 인상 우려가 터져나오자 박 장관에게 "수수료를 올리지 않겠다고 약속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장관은 SNS에 "소상공인과 벤처·스타트업계 양쪽 모두를 어루만져야 하는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선뜻 '잘 생각했다'고 말하고 싶었지만, 그 말이 또 상처가 될까봐 잠시 멈춰섰다"며 "'세상 일이 늘 내맘처럼 받아들여지지 않지만 그럴때일수록 마음의 평정을 잃지않아야 한다'는 말로 답변을 대신하면서, 내 말의 뜻이 무엇인지 알것이라고 생각하며 배민의 최종결정을 기다렸던 하루"라고 심경을 전했다.이후 배민이 수수료 개편 철회를 발표하자 이번에는 박 장관이 먼저 김 대표에게 전화해 "잘했다"며 지지의사를 표했다.

김 대표는 "이번에 참 많이 배웠다"고 말했고, 박 장관은 "소상공인이 있어야 배민도 있다. 마음 추스르시라"고 위로를 건넸다.



[관련기사]
배달의민족, 수수료 개편 논란에 공식 사과
[출근길] 배달의민족 '수수료 논란' 사과·이스타항공 직원 300명 구조조정 外 (경제)
코리아센터, 지자체용 공공 배달앱 개발 지원
배달의민족, 수수료 개편 백지화…“고개 숙여 사과한다”
배달의민족 M&A 곳곳에 ‘지뢰밭’… 합병 좌초 되나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