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어패류 잡으러 나간 부자, 숨진 채 발견
edaily | 2020-05-24 22:48:57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24일 경남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2시께 부자 관계인 A(60)씨와 B(19)군이 해루질을 하려고 하동군 방아섬 인근 해상으로 나갔다.

해루질은 물이 빠진 얕은 바다나 갯벌에서 어패류를 잡는 일이다.

가족은 A씨와 B군이 귀가하지 않자 112에 두 사람에 대한 실종 신고를 했다.

통영해경은 실종 당일 오전 10시 14분께 방아섬에서 400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의식과 호흡이 없는 A씨를 찾았다.

A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해경은 당일 오전 11시 20분께 방아섬 서방 해안가에서 B군을 찾아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을 거둔 뒤였다.

해경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