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금융당국, 증권사 해외부동산 투자 관리 나선다
뉴스토마토 | 2020-05-28 20:56:30
[뉴스토마토 우연수 기자] 금융당국이 하반기 해외부동산 펀드 리스크가 큰 증권사에 대한 현장검사에 착수한다. 다음달까지 증권사들로부터 자료를 수집해 실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당국은 지난 19일 국내 20여개 증권사에 '해외부동산 재매각 관련 자체점검 요청' 공문을 보내고, 다음달 말까지 최고경영자(CEO) 및 이사회 보고와 함께 당국에 자료를 제출하도록 지시했다.

당국은 해당 자료를 토대로 하반기 주요 증권사에 대한 현장검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메리츠증권,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KB증권, 하나금융투자 등 해외부동산 매입 및 펀드 설정이 많은 증권사들이 주요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 금융사들의 해외부동산펀드 설정액은 최근 56억원을 돌파했다. 2015년 말 11조원에서 5년 새 5배 급증하면서 손실 리스크에 대한 우려도 커졌다.

우연수 기자 coincidence@etomato.com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