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엔지켐생명과학, 우주방사선 치료제 개발 美NASA 1차 관문 통과
edaily | 2020-06-04 14:45:49
07/03 장마감
거래량
153,557
전일대비
+2.65%
시가총액
7,336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스페이스X 유인우주선 발사성공과 성공적인 도킹으로 우주개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엔지켐생명과학이 미국 정부기관들과 협업하기 위해 우주방사선 치료제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중이다.

엔지켐생명과학(183490)은 미국 정부가 장기간 방사선에 노출된 우주비행사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추진중인 우주방사선 방어-치료제 개발사업에서 TRISH 프로젝트 2차 최종발표를 앞두고 있고 지난주 NASA 프로젝트도 1차 관문을 통과해 2차 평가를 준비중이라고 4일 밝혔다.

엔지켐생명과학은 2020년 초부터 미국 유수 대학 연구기관들과 공동으로 미국항공우주국(NASA) ‘장기 우주비행과 관련된 위험요소 감소 기술 개발’ 프로젝트와 우주건강중개연구소(TRISH) ‘기내 우주방사선의 피폭 위험과 인간 기반 모델에서 GCR 노출에 대한 대응책 개발’ 프로젝트 등 EC-18 우주방사선(GCR) 방어-치료제 개발연구를 제안해 왔으며 조만간 가시적 성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두 프로그램 각각 2단계 선별과정을 통해 지원여부를 확정하며, TRISH는 오는 8월에 연구제안 컨소시엄중 4개 팀을, NASA는 올해 말에 4~5개 팀을 선정할 예정이다. 엔지켐생명과학은 TRISH 프로젝트 1차 선발을 거쳐 2차 최종 발표를 앞두고 있고, NASA 프로젝트에서는 지난주 1차 관문을 통과해 2차 연구제안서를 오는 7월 제출할 계획이다.

최근 스페이스X가 첫 민간 유인(有人) 우주비행과 ‘국제우주정거장’(ISS) 도킹에 성공함에 따라 화성여행에 앞서 반드시 해결해야 할 ‘우주방사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주방사선’은 일반적인 방사선(X-선과 감마선)과는 달리 높은 에너지 양자와 우주광선의 높은 에너지 핵 성분으로 구성돼 낮은 선량률에도 인체에 치명적인 피해를 입힐 수 있다.

NASA와 TRISH는 우주비행시 우주방사선에 장기간 노출되면 골수, 혈관, 중추신경계, 위장 조직이 심각하게 손상되고 종양 위험도가 높아질 것으로 우려되지만 현재 기술로는 GCR을 효과적으로 방어하기 어려워, 각 분야의 글로벌 선도기업과 협조해 새로운 차폐재료(shielding material)와 우주방사선 방어 및 치료제를 집중 개발하고 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TRISH 과제로 혈관, 골수와 중추 신경계 등을 모방한 인간 모델이다. △관련 조직기능에 대한 급성 및 만성 GCR 피폭의 위험을 인지하고 △노화되거나 손상된 조직을 ‘EC-18’ 복용으로 완화시켜 이를 정량화 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를 식별하며 △이온화 방사선에 대한 단일 또는 다중 방사선 방어 및 치료제 개발을 제안했다. NASA에는 유인 탐사임무 중 발생할 수 있는 기내성 식중독 감염(감염에 대한 숙주 면역세포 반응)에 대한 ‘EC-18’의 예방효과를 연구목표로 제시했다.

엔지캠생명과학은 NASA가 2024년까지 유인 우주선을 달에 보내는 탐사미션을 통해 궁극적인 목표를 화성 탐사로 정한 만큼, 이번 우주방사선 방어-치료제 연구가 우주를 향한 인류의 위대한 도약을 위해 반드시 이뤄야 할 중요한 과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엔지켐생명과학은 이미 다른 분야의 방사선 치료에 대해 미국 정부기관들과 협업 중이다. 미국 국방부(DoD)의 미군 방사선 생물학 연구소(AFRRI)와 방사선 방어제 개발을 추친 중이며, 작년 7월부터는 국립보건원(NIH)산하 국립 알레르기 및 전염질환연구원(NIAID)과 급성방사선증후군(ARS)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아직 방사선 피폭 후(24-28시간 내) 복용하는 FDA 승인을 받은 경구약이 없어, 지난 5월 개시한 ‘투여 기간 최적화 후속 실험’에 NIAID의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