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SKT, 이스라엘 의료장비 "나노엑스" 2대주주로...의료·보안 진출 본격화
뉴스핌 | 2020-06-05 21:43:00
07/03 장마감
거래량
282,207
전일대비
-1.78%
시가총액
178,449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텔레콤(017670)이 '반도체(Nano-spindt) 기반 디지털 엑스레이(X-Ray) 발생기'를 앞세워 차세대 영상 의료장비 시장에 진출한다. 관련사업은 오는 2026년까지 약 45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SK텔레콤은 5일 차세대 의료장비 원천기술 기업 '나노엑스'에 투자해 2대 주주가 됐으며, 국내외 독점 사업권을 확보해 국내에 생산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반도체 기반 디지털 X-ray'는 필라멘트 기반 아날로그 방식의 X-Ray 촬영을 반도체의 나노 특성을 활용한 디지털 방식으로 바꾼 차세대 의료 장비 기술이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텔레콤은 차세대 의료장비 원천기술 기업 '나노엑스(Nanox Imaging Ltd.)'에 투자해 2대 주주가 됐으며, 국내외 독점 사업권을 확보해 한국 내 생산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사진은 나노엑스의 디지털X-ray·CT 기반 차세대 영상촬영 기기(Nanox.ARC) [사진=SK텔레콤] 2020.06.05 nanana@newspim.com

이스라엘에 본사를 둔 나노엑스는 '반도체 기반 디지털 X-ray 발생기' 상용화 및 양산에 근접한 유일한 기업이다. 미국서 나스닥 상장을 준비중이다. 글로벌 기업인 후지필름, 폭스콘 및 요즈마그룹 등 유력 투자회사가 나노엑스에 투자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6월 나노엑스의 기술 잠재력과 혁신성을 확인하고, 초기투자(Seed Round)에 참여했다. 이후 이번 나스닥 기업공개 사전투자(Pre-IPO)에도 참여하며 2대 주주가 됐다. 누적 투자액은 2300만달러(한화 약 282억원)다.

일반적인 X-ray 촬영기기는 구리와 텅스텐 등으로 구성된 필라멘트를 최고 2000℃로 가열해 전자(Electron)를 생성하고, 이를 빠르게 회전하는 애노드(Anode)로 쏘아보내 X-ray를 발생시킨다. 이후 일정 시간 피사체에 노출시켜 결과물을 만든다.

반면 나노엑스의 '디지털X-ray'는 손톱 크기 실리콘 반도체를 이용한다. 반도체 속 약 1억개의 나노 전자방출기를 디지털 신호로 제어해 찰나에 전자를 생성하고, X-ray로 전환해 촬영한다. 필라멘트를 가열하거나 애노드를 빠르게 회전시키는 단계가 없다.

또 아날로그 제품보다 선명한 화질로, 최대 30배 빠른 속도로 촬영한다. 방사능 노출시간을 30분의 1로 줄이면서, 가슴을 누르는 통증 없는 비접촉 X-ray 촬영도 가능하다. 1회 촬영당 비용은 기존 제품의 10% 수준으로 소형 의원이나 의료 부담이 큰 국가에서 X-Ray·CT 촬영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SK텔레콤은 SK하이닉스, ADT캡스, 인바이츠헬스케어 등 ICT패밀리사와 함께 디지털 X-ray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의료·보안·산업용 서비스를 구상하고 있다. 이 장비를 앰뷸런스에 탑재하고 5G 및 클라우드와 연동하면, 환자 이송 중 응급의료팀과 원내 전문의가 고품질의 X-Ray·CT 촬영 영상을 실시간으로 주고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골든아워 내 응급영상 촬영이 필수적인 뇌졸중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과 나노엑스는 한국을 차세대 장비의 글로벌 생산기지로 논의 중이다.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고, 첨단 바이오 회사와도 협력이 수월하기 때문. 나노엑스의 반도체 공장(FAB)이 한국에 건설되면 차세대 의료 사업 개화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 효과 등을 기대할 수 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차세대 의료 기술과 5G, AI를 융합한 결과물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표적인 혁신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란 폴리아킨(Ran Poliakine) 나노엑스 CEO는 "수년간 연구한 기술의 상용화를 앞두고 강력한 동반자를 얻게 돼 기쁘다"며 "누구나 의료 장비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인류를 괴롭히는 질병을 줄인다는 비전을 SK텔레콤과 함께 실현할 것"이라고 했다.

nanana@newspim.com

SKT, 신입공채 면접에 비대면 '그룹 영상통화' 첫 적용
SKT, 미얀마에 보안솔루션 수출…동남아 시장 진출
SKT "AI 돌봄서비스, 7월부터 일반가정서도 쓴다"
"코로나 확산 막자" SKT, 확진자없지만 다시 재택근무
SKT-금융보안원, 통신데이터 이용한 비금융성 지표 개발 협력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